교통사고 책임 떠넘기기 사라진다… GIST 과실평가 AI 개발

2019.12.24 12:03
인공지능 네트워크를 활용한 사고 과실 분석 시스템
인공지능 네트워크를 활용한 사고 과실 분석 시스템. 이 시스템으로 이용구 GIST 기계공학부 교수팀이 ‘제1회 쏘카X한국정보과학회 AI 영상분석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GIST 제공

국내 연구팀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사고 과실을 평가하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이용구 기계공학부 교수팀이 쏘카와 한국정보과학회가 주최한 ‘제1회 쏘카X한국정보과학회 AI 영상분석 경진대회’에서 이 기술을 개발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20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에서 개최된 이 대회는 차량 블랙박스와 사진을 활용한 차세대 모빌리티 신기술 아이디어와 구현을 목표로 하는 AI 영상분석 경진대회다.

 

이용구 교수와 이성재 박사과정연구원, 신호정 연구원, 김진수 연구원 등 총 4명이 한 팀을 이뤄, 사고 발생 당시의 상황을 담고 있는 블랙박스 영상을 입력받아 ‘AI를 이용해 사고 과실을 평가하는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 시스템의 핵심 기술은 사람이 사고 과실 평가에 개입하지 않고 AI가 과거 데이터를 학습해 사고 과실을 자체적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특히 화질 개선이나 자동차, 신호등 등의 위치를 영상에 표기하는 라벨링 작업 등 가공을 거치지 않고 동영상 원본을 사용해 사람의 노동력을 최소화했다. 다수의 데이터를 소유한 업체라도 추가적인 부대비용 없이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

 

이용구 교수는 “세계 최초로 영상 분석 AI 법률 분석시스템 네트워크를 개발했다”며 “이 네트워크로 블랙박스와 CCTV를 분석하는 등 최근 늘어난 영상 녹화물을 법률 서비스에 활용하는 AI 법률 영상 분석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관련해 이 교수팀은 지난해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추진하는 ICT융합 산업원천기술 사업과 GIST AI 개발과제 등 지원을 받아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