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서울반도체, 비정상 작업으로 피폭사고" 과태료·과징금 부과

2019.12.24 11:58
서울반도체 회사전경. 출처 서울반도체
서울반도체 회사전경. 출처 서울반도체

방사선 발생장치의 안전장치를 해제한 채 작업해 피폭사고가 일어난 서울반도체에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위반으로 원안법 기준에 따라 과태료 1050만원과 과징금 3000만원이 부과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 제112회 회의를 열고 서울반도체에 대한 행정처분을 심의 의결했다. 

 

원안위는 사용정지 명령이 내려졌던 사고발생장비 및 유사장비에 대해서는 사용장소 기술준수 여부, 작업자 교육 유무 등을 확인 후 사용정지 명령을 해제할 예정이다. 

 

원안위는 서울반도체 피폭사고 최초 피폭 작업자 7명을 지난 8월 5일 확인한 후 과거 방사선작업종사자와 동일·유사한 장비 사용기관에 대한 추가 조사 및 피폭선량 평가를 11월 27일까지 실시했다. 최근 3년간 사고발생장비 및 유사장비를 사용한 서울반도체 및 용역업체 과거 작업자 총 237명과 사고발생장비와 동일·유사한 장비를 사용하는 59개 기관, 85대 장비가 대상이다. 

 

원안위는 최초 피폭차 7명에 대한 피폭선량평가 결과 손에 대해 흡수선량에 방사선가중치를 고려한 ‘등가선량’은 연간 선량한도(0.5시버트)를 초과했지만 등가선량에 조직가중치를 고려한 모든 조직에 대해 합산한 ‘유효선량’은 연간선량한도(50밀리시버트)를 초과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방사선작업종사자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 비정상 작업을 한 것으로 주장하는 서울반도체 직원 2명이 추가 확인됐지만 2명에 대한 혈액 및 염색체 이상검사 결과 모두 정상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최초 피폭자 7명과 추가 2명에 대해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할 예정이다. 

 

원안위는 또 서울반도체 사고발생장비와 동일하거나 유사한 장비를 사용하는 59개 기관에 대한 조사 결과 비정상 작업을 한 기관은 없었지만 일부 기관에서 건강검진, 교육, 기록관리 등 안전관리 미흡사항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신고기관의 방사선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사고 발생시 인체 영향을 확인하기 위한 건강진단, 비정상 작업 예방을 위한 방사선안전 교육, 방사선 작업 현황에 대한 기록관리 등을 의무화하고 안전관리자 교육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