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살 맞는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성장 거점으로 도약한다

2019.12.19 12:00
하늘에서 내려다본 대전 대덕특구 전경. 연합뉴스
하늘에서 내려다본 대전 대덕특구 전경. 연합뉴스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오는 2023년 설립 50주년을 맞아 연구개발(R&D) 경쟁력을 토대로 활발한 창업이 일어날 수 있는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거듭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의 공간과 기능을 효율화하기 위해 추진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 기본구상안 보고대회를 20일 대전 대덕TBC에서 개최하고 지금까지 마련된 마스터플랜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19일 밝혔다. 

 

보고대회는 지난 1월 대통령 전국경제투어의 후속조치로 그동안 국토연구원의 정책연구용역,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추진위원회 등이 검토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기본구상안’과 대전시의 ‘4차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추진현황’ 등이 발표된다. 

 

과기정통부는 대덕특구가 그동안 국내 대표 R&D 거점으로 국가의 압축성장을 견인했지만 변화된 환경에 효율적인 대응이 어려운 상황으로 분석하고 있다. 문제점을 보완하고 융복합 산업 활성화 및 혁신을 통해 창업 활성화는 물론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재도약의 필요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과기정통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시를 비롯해 대학과 연구소, 국토연구원 등이 공동으로 수립한 마스터플랜은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비전을 담고 있다. 

 

마스터플랜에 담긴 리노베이션의 주요 전략에는 협업이 활성화되고 연구결과가 혁신창업과 기업성장으로 연결되는 환경 조성, 유휴공간과 시설 고도화 및 재활용 통한 오픈이노베이션 공간 확충이 들어있다. 또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연구혁신 플랫폼 구축 및 글로벌 혁신성장의 거점 도약, 미개발지의 효율적 개발 및 활용 통한 미래 연구·산업 수요에 효율적 대응을 목표로 삼았다. 

 

혁신창업과 기업성장으로 연결되는 환경 조성 방안으로는 현재 대덕특구 1지구에 실험실 창업 캠퍼스 2개소 조성이 검토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KAIST-충남대’를 연결하는 중심에 실험실 기반 창업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바이오 실험실 창업 캠퍼스’를 구축하는 방안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한국화학연구원-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출연연구기관 밀집 지역에 빅데이터와 정보통신기술(ICT), 소재·부품·장비 분야 융합연구 및 열린 혁신을 위한 캠퍼스 구축도 거론된다. 

 

유휴공간 시설 고도화와 오픈이노베이션 공간 확충을 위한 방안으로는 대덕특구 1지구에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공간을 현재 75만㎡에서 150만㎡로 2배 늘리는 계획이 검토된다. 이를 위해 활용률이 떨어지는 연구기관의 부지 활용과 혁신파크 건립이 추진된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혁신 플랫폼 구축을 위해서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 둔곡 지구를 중심으로 빅데이터·인공지능·데이터센터 등 인프라를 강화해 대전을 데이터 산업 중심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대덕특구 내 미개발지를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연구·산업 부지의 미래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도 마스터플랜에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에 대한 구성원 의견 수렴 후 올해 말까지 기본구상안을 마련하고 이를 토대로 실행계획 등 추가연구를 통해 중장기 로드맵 및 사업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