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R&D 투자 사각지대 없앤다

2019.12.18 16: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바이오헬스 연구개발(R&D) 분야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위해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Ⅰ’을 수립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바이오헬스 연구개발(R&D) 성과를 확대하고 투자 사각 지대를 없애기 위해 한층 정밀한 투자 전략을 내놨다. 지금까지 기술중심으로 분류했던 바이오헬스 연구 분야의 분류 체계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바이오헬스 연구개발(R&D) 분야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위해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Ⅰ’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올해 5월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중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투자하겠다는 목표에 대한 구체적 실천 전략이다.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지난 9월부터 산업계, 학계, 연구계, 민간 투자업계 전문가 등으로 실무작업반을 구성해 현장의 의견을 전략 수립에 대폭 반영했다. 이후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바이오특별위원회, 전문가 간담회 등을 거쳐 내용을 보완했다.

 

이번 투자전략안에 따르면 바이오헬스 R&D 분류 체계를 정책과 맞물린 4대 정책, 10개 분야로 조정했다.  기존에 분류했던 7개 분야는 기술 중심으로 전문인력 양성이나 산업기반 처럼 기술과 관련 없는 R&D 사업에는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에서다.

 

먼저 ‘미래 대비 기초-융합 연구’는 뇌과학을 중심으로 하는 원천-기반연구와 바이오융복합 연구로 구성된다. 바이오헬스 분야에 활용 가능한 원천연구와 기반기술 연구를 위한 ‘원천-기반연구’ 분야에는 뇌과학 분야를 포함시켰다.

 

‘혁신적 바이오헬스 산업생태계 조성’에는 의료기기 외에도 기존 분류이던 신약을 의약품에 넣었고 줄기세포를 재생의료 분야로 이름을 바꿔 포함시켰다. 기존 신약, 줄기세포 분야를 각각 ‘의약품’, ‘재생의료’ 분야로 나눴다.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연구 분야로는 기존 분류인 유전체에서 빅데이터를 결합한 정밀의료를 따로 떼어내 헬스케어서비스, 임상-보건 분야를 포함했다.  
 

‘혁신기반 조성’에 해당하는 분야로는 산업혁신-규제과학, 전문인력 양성, 유전체에서 생명자원을 가져와 생명자원-정보인프라를 추가했다. 바이오헬스 산업 전반을 활성화하고 규제 합리화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혁신-규제과학’ 분야를 새롭게 설정했다는 게 과기혁신본부 설명이다.

 

과기혁신본부는 이를 통해 R&D 투자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산업동향, 정책과의 연계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