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과학적으로 발전시키는 인재 사회 근간돼야"

2019.12.16 16:15
미래인재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미래인재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미래 과학기술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2019 미래인재 심포지엄’이 1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AIST 등 4대 과학기술원과 한국과학창의재단,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의 공동 주관으로 ‘2019 미래인재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의 오프닝 세션에서는 2016년도 호암 과학상 수상자인 김명식 임페리얼칼리지런던대 교수가 바람직한 미래 인재상을 제시하고 ‘자신의 생각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발전시키고 설명하려 하는’ 과학기술 인재가 사회의 근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원장이 인구 감소, 뉴 애브노멀(New Abnormal) 시대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젊은 과학자층을 두텁게 육성하는 체계 구축’을 중점 정책방향으로 제시하는 과학기술인재정책 중장기 혁신방향을 기조세션으로 발표했다. 

 

이어 이준호 서울대 자연대학장을 좌장으로 조황희 원장과 국양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이성만 LG화학 상무, 윤미옥 여성벤처협회 부회장, 박은정 경희대 교수가 그간 과학기술 인재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점검하고 미래인재 확보를 위한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전문가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기조세션의 각론인 분과세션에서는 이공계 대학 교육·연구 혁신, 수학·과학 역량 강화, 과학문화 확산 관련 논의가 이어졌다.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이 좌장을 맡아 4대 과기원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중점 토론했다. 

 

과학문화 확산 분과에서는 현재 과기정통부가 마련중인 ‘제3차 과학기술문화 기본계획’의 주요 추진과제를 공유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기초가 튼튼한 과학자들이 우리나라를 이끌어줄 때 과학기술 선도국가로 거듭날 수 있다”며 “우리 젊은 과학자의 호기심이 세계 산업의 지형을 바꾸는 데 기여하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