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약에서도 나왔다' 확산하는 NDMA공포…전문가들 "약 당장 끊어선 안돼"

2019.12.16 16:42
지난 4일 싱가포르보건과학청(HSA)은 메트포르민 성분인 당뇨병약 46개 품목을 검사한 결과 이 중 3개에서 발암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검출됐다고 발표하고 해당 약들을 회수했다. HSA 제공

이달 초 싱가포르에서 시판 중인 당뇨병약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고혈압과 위장약에 이어 당뇨병약에서도 발암물질이 잇따라 검출되면서 환자들과 환자 가족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뇨병약의 경우 국내 시판 중인 약들 중에서도 이 물질이 검출되는지 구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하면서도 당장 환자들이 약을 끊을 정도로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싱가포르보건과학청(HSA)은 지난 4일 메트포르민 성분인 당뇨병약 46개 품목을 검사한 결과 이 중 3개에서 발암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검출됐다고 발표하고 해당 약들을 회수했다. 

 

NDMA는 고기나 생선을 훈제하거나, 오염된 물을 정화하는 등 여러 화학 반응에서 생성되는 물질이다. NDMA를 다량 흡입하거나 먹으면 간을 손상시키거나 폐와 신장의 기능을 떨어뜨리거나 암을 유발할 수 있어,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는 NDMA를 2A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이 물질은 약을 제조하거나 보관하는 동안에도 생성될 수 있다. 대부분은 제조과정에서 불순물을 없앤다. 이번에 싱가포르에서 NDMA가 검출된 약들은 불순물을 제대로 제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7월과 지난 9월에 NDMA이 나온 고혈압약과 위장약도 원료성분인 발사르탄과 라니티딘에서 검출됐다. 

 

당뇨병약 끊는 것이 더 위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전문가들은 오히려 발암 우려 때문에 당뇨병약을 갑자기 끊는 것이 훨씬 위험하다고 말했다. 전문의와의 상의 없이 약을 끊었다가는 혈당이 높아져 오히려 더 큰 위험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에서 메트포르민을 주요 성분으로 하는 당뇨병약은 640개 품목이며, 당뇨병 환자의 80%(약 240만 명)가 이 약들을 복용하고 있다. 문제는 이 약이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뛰어나 다른 약물로 대체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대한당뇨병학회는 13일 이번 건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먼저 NDMA는 장기간 고용량을 섭취했을 때 암을 유발할 위험이 크기 때문에, 만약 NDMA가 든 약을 먹었다고 하더라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대중 아주대 내분비대사내과 교수(대한당뇨병학회 홍보이사)는 "약물을 승인할 때 허용하는 NDMA의 양은 일일 96ng(나노그램, 10억분의 1g)"이라며 "학계에서는 이 양을 70년간 먹었을 때 10만 명 중 한 명 꼴로 암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오히려 발암 우려 때문에 당뇨병약을 갑자기 끊는 것이 훨씬 위험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메트포르민은 간에서 포도당을 합성하는 대사를 억제해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있어 현재 시판되고 있는 당뇨병약 중 가장 효과가 뛰어나다"며 "NDMA에 대한 걱정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의 없이 약을 끊었다가는 혈당이 높아져 오히려 더 큰 위험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식약처, 메트포르민 약 대상 불순물 검사 중

 

학회는 입장문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번 건에 대해 명확한 설명을 하고 추후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대중 아주대 내분비대사내과 교수(대한당뇨병학회 홍보이사)는 "객관적이고 명확한 방법으로 당뇨병약들을 품목별로 검사해 어떤 약품에 NDMA가 섞여 있고 어떤 약품이 안전한지 공개해야 한다"며 "그래야 전문의들이나 환자들이나 안심하고 당뇨병약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16일 "이번에 싱가포르에서 회수한 약품들은 국내에 수입된 적이 없다"며 "다만 사전 안전 관리 차원에서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병약에 대해 어떤 원료를 수입해 제조했는지 계통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현재 메트포르민 중 NDMA를 검사하는 방법을 올해 안에 마련하겠다"며 "이후 메트포르민 원료와 이를 주성분으로 한 모든 약품을 수거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