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이 만든 기준 '사실상 국제표준' 민관협의체 발족

2019.12.10 10:07

산학연 전문가 60명 참석…공적표준과 연계방안 검토

 


스마트폰
 

시중에 나오는 대부분 스마트폰은 모서리가 둥근 직사각형 형태다.

 

초창기 스마트폰이 모서리가 둥근 직사각형 형태로 나오고 이것이 스마트폰의 '표준'이라는 인식이 강해지면서 후발 업체도 따라서 비슷한 모양의 스마트폰을 내놓게 된 것이다.

 

이처럼 정부 등 공적 표준화기구가 아닌 민간기관이 특정 분야에서 정한 기준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것을 '사실상 표준'이라고 부른다.

 

사실상 표준은 민간이 만들기 때문에 공적 국제표준보다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고 표준에 기업의 이익이 직접적으로 반영된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 급격한 기술 변화를 맞아 신기술·신제품이 잇달아 출시되면서 사실상 국제표준을 선점하려는 기업의 관심과 참여가 더욱 커지는 추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기업의 사실상 국제표준화 활동을 지원하고 체계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사실상 국제표준화 전략 협의체'를 10일 발족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발족식에는 사실상 국제표준화 업무를 수행하는 대응 기관과 산·학·연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했다.

 

제1차 협의체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대응 기관별 사실상 표준화 대응 활동 현황을 공유하고 장기적 활동 전략을 설정하기 위해 사실상 국제표준과 공적 표준의 연계 방안과 정책 방향을 검토했다.

 

이어 오픈 콘퍼런스를 열어 사실상 국제표준 현황을 소개하고 패널 토의를 진행했다.

 

스마트 디바이스 분야 선도 기업인 ㈜큐버 김용진 부사장은 '기업의 사실상 국제표준화 참여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패널 논의 진행을 맡아 본인이 직접 경험한 사실상 국제표준화 활동의 중요성과 이점을 소개했다.

 

한국표준협회 정성욱 센터장은 포괄적 정보 교류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협의체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을 제안했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사실상 국제표준화 전략 협의체는 기업과 전문가가 주도해 나가는 현장 중심의 활동 조직으로 운영된다"며 "수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산업계에 역동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공적 표준뿐만 아니라 사실상 국제표준에도 한국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