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융합포럼]문미옥 차관 "인류의 난제 해결하려면 인간 중심 초학제 융합 과학기술 필요"

2019.12.04 12:13

 

4일 서울 동대문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열린 ‘2019 미래융합포럼’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KIST 제공

 "인류의 난제를 해결하려면 미래에 유망한 지식과 기술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존 연구개발 성과와, 여러 분야 연구자들의 연구 협력이 필요하다."

 

4일 서울 동대문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열린 ‘2019 미래융합포럼’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격려사를 통해 인간 중심의 초학제 융합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한 2019 미래융합포럼은 과학 난제에 대한 근본적 도전과 인간 중심의 새로운 융합 연구 선도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에서 문 차관은 "지금까지는 기존의 기술과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해 과학기술이 발달했다면 이제는 인류의 난제를 해결하고 한계를 뛰어남기 위해 새로운 가치 창출을 해야 한다"며 "미국의 빅아이디어프로젝트, 유럽연합의 국가간 대규모 협력연구처럼 우리도 혁신적인 연구 융합 모델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존의 패러다임을 벗어난 과감한 시도, 예를 들면 초연결과 초격차, 초학제 등 새로운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기초연구 지원을 강화하고 체계화하며 도전연구를 시스템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리더 연구자와 중견 연구자, 신진 연구자가 협력할 수 있도록 기초연구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과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등 대규모와 소규모로 기초과학 분야에서 연구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산업계 수요를 반영해 기획 개념을 설계하고 원천기술을 개발해 사업화할 수 있도록 도전 연구를 시스템화할 계획이다. 

 

문 차관은 "기존의 연구 개발 성과간 융합과 타 분야 간 협력을 지원하고 연구자들이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