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노조 "출연연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촉구" 결의대회

2019.11.21 15:01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이 21일 세종시 어진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이 21일 세종시 어진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이 21일 세종시 어진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출연연 근로자들은 공공운수노조의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에 속해 있다. 

 

2017년 10월 과기정통부는 출연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정했다. 이어 각 출연연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도록 했지만, 청소나 시설관리 등을 맡는 용역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곳은 출연연 25곳 중 세계김치연구소 한 곳뿐이다.

 

정규직 전환이 잘 이뤄지지 않은 이유는 출연연측과 근로자측의 고용방식에 대한 입장 차이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원 쪽은 공동 자회사를 세우고 이 회사에서 고용하는 방식을 제안하고 있지만, 근로자 쪽은 연구원에서 직접 고용하기를 요구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결의문을 통해 과기부가 8개 출연연의 공동 자회사 설립을 승인한 것을 비판했다. 관계자는 "과기부가 이번 달 내 자회사 승인을 취소하지 않으면 노조에 속한 출연연 근로자들은 다음 달부터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가이드라인에 맞게 추진하겠다"고만 입장을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