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 핵연료’ 관리법 제시한 고교생, 제5회 원자력 창의력 대회 대상

2019.11.17 09:44
제5회 원자력창의력대회 본선 참가자들이 발표 준비를 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 제공.
제5회 원자력창의력대회 본선 참가자들이 발표 준비를 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 제공.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이 기술을 통해 구현돼 방사성폐기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사회가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제5회 원자력 창의력 대회’ 본선 대회와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16일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원자력 융복합 기술을 통한 사용후핵연료 관리법’을 주제로 원자력연구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대전 중일고 이주환, 최예찬군으로 구성된 ‘NYPD’팀이 고등부 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다. 

 

원자력 창의력 대회는 청소년의 과학적 탐구심과 창의·융합적 사고력 및 문제 해결력 배양 등 미래 과학기술 인재 육성에 기여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대회는 전국 중고생을 대상으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국가와 인류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집중적으로 해야 하는 연구’를 주제로 열렸다. 

 

지난 10월 24일 발표 결과 예선을 통과한 전국 중고등학교 각각 7개 팀은 최종 본선 대회에서 실력을 겨뤘다. 본선 대회는 대학교수와 과학기자,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창의성, 융합성, 과학성 등 평가기준에 따라 심사했다. 

 

최종 심사 결과 대전삼천중학교의 ‘환경지킴이’ 팀과 중일고 ‘NYPD’팀이 각각 중등부와 고등부 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차지했다. 금·은·동상 각 2개팀과 장려상 3개팀 등 총 12개팀이 한국원자력연구원장상과 부상을 받았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앞으로 연구원은 멘토링 등 다양한 교육기부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과학기술을 재미있고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