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2호기, 정기검사 마치고 재가동

2019.11.13 00:00
부산 기장에 신고리 원전 1,2호기의 모습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부산 기장에 신고리 원전 1,2호기의 모습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신고리 원전 2호기가 정기검사를 마치고 재가동에 들어간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3일 "지난 9월 4일부터 정기검사에 들어갔던 부산 기장 신고리 2호기의 임계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계속 일어나 이로 인해 생성되는 중성자와 소멸되는 중성자가 같아 평형을 이루는 상태를 뜻한다. 임계 허용은 원전 재가동 허용을 뜻한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0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검사에서는 사고 때 방사성물질의 누출을 방지하는 6㎜ 두께 철판인 격납건물 내부철판(CLP)을 검사한 결과 검사대상 모두 기준 두께인 5.4㎜ 이상임이 확인됐다. 격납건물에서도 구멍을 듯하는 공극이 발견되지 않았다.

 

증기발생기 세관에서는 원격 카메라가 부착된 이물질 제거 장비를 통해 발견한 110개 이물질이 모두 제거됐다. 이물질은 작은 선이나 금속 찌꺼기 등으로 최대 18㎜ 길이의 작은 이물질들이었다.

 

원자로 출력을 제어하는 제어봉구동장치 조작하는 계통인 제어봉제어계통 설비를 개선해 성능시험을 통해 정상 작동하는 것이 확인됐다. 원전에서 사고로 원자로냉각재가 높은 열을 받아 팽창할 때 이를 방출시켜 압력을 낮추는 안전감압계통과 여기에 연결된 밸브 설계 변경사항도 허용기준을 만족함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10개 후속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하고 정기검사 합격통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