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백경목 SK하이닉스 수석연구원·이재만 다원산업 대표

2019.11.11 12:01
백경목 SK하이닉스 수석연구원(왼쪽)과 이재만 다원산업 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백경목 SK하이닉스 수석연구원(왼쪽)과 이재만 다원산업 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백경목 SK하이닉스 수석연구원와 이재만 다원산업 대표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11월 수상자에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19년 11월 수상자를 선정, 11일 발표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식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한다. 

 

11월 대기업 수상자인 백경목 SK하이닉스 수석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의 불량을 가시화, 정량화, 수치화할 수 있는 새로운 계측법 개발을 통해 차세대 반도체 개발주기를 단축하는 데 공헌했다. 국내 반도체 기술의 초격차를 유지하는 데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반도체 메모리 분야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세계 1위지만 경쟁국들의 추격이 가속화하고 있다. 추격을 따돌리기 위해서는 기술 개발과 함께 이를 검증하고 불량을 가시화할 수 있는 계측기술의 중요성이 기술 못지 않게 중요하다. 

 

백 수석연구원은 10나노미터급 초미세 패턴의 기술 완성도와 불량을 검증할 수 있는 신 계측법을 국내 처음으로 개발 및 상용화했다. 백 수석연구원이 개발한 신계측법은 웨이퍼 1장을 18분 만에 완벽히 계측해 잠재적인 불량을 검출할 수 있다. 

 

백 수석연구원은 “반도체 계측 기술을 발전시켜 세계 1위인 메모리 반도체 기술력 유지와 함께 국가 경쟁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이재만 다원산업 대표이사는 재활용품 및 폐기물의 재활용 선별률을 높이는 ‘파봉기’ 국산화 및 상용화를 통해 국내 재활용 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파봉기는 봉투나 마대 등에 담겨 반입되는 재활용품 또는 폐기물을 재활용 선별하기 위해 봉투나 마대를 개봉하는 기계장치다. 

 

봉투나 마대에 담겨 반입되는 재활용품 또는 폐기물은 내용물을 재활용 선별하기 위해서 개봉을 해야만 하는데 기존에는 인력이 직접 투입돼 작업을 수행하거나 고가의 외국산 장비를 통해 선별했다. 2018년 전가지는 국내 파봉기 시장의 90% 이상이 독일 제품이었다.

 

이재만 대표는 국내 폐기물의 특성을 반영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파봉기에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미세먼지 차단, 화재확산 차단 등과 같은 산업재해 방지 기능까지 갖춘 파봉기의 독자적 국산화에 성공해 재활용 쓰레기 처리 효율 향상에 기여했다.

 

이재만 대표는 파봉기의 특성상 발생되는 축에 끈, 이물질 등 말림현상 제거와 혼합된 병 등의 손상을 막기 위해 지속적인 실험과 연구를 통해 말림현상을 완전히 제거하고 병 훼손을 최소화하는 커터의 형상과 구조를 개발했다. 소기업의 열악한 여건에서 수차례의 실물실험은 녹녹치 않은 과정이었지만 재활용품 선별을 개선하기 위한 필수 장비의 국산화라는 목표를 위해 매진했다.

 

이재만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재활용장비의 개발을 통해 수입기계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 재활용선별장의 장비 국산화에 매진해 환경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