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비발전' 분야로 해외시장 노린다

2013.12.11 18:00

  정부가 방사선 융합기술과 같은 원자력 비발전 분야 지원을 확대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1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3회 원자력진흥위원회’를 개최하고 원자력 발전소 같은 발전 분야에 집중됐던 지원을 방사선 융합기술 등 비발전 분야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원자력 창조경제 실천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실천 계획은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 비해 뒤처져 있는 우리나라의 방사선 기술과 산업화 수준을 끌어올려 원자력 ‘블루오션’ 시장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산업체가 참여하는 개방형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을 실시해 2017년까지 매년 25개 기업을 지원하고, 개발된 신기술이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방사선 실증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국내 방사선기기 업체의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해 필립스, 지멘스 등 외국기업이 90% 이상 장악하고 있는 의료용 방사선기기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연구용 원자로와 중소형 원자로 개발 기술을 적극 수출하고, 전체 원자력 분야 R&D 투자 대비 25.8% 수준인 비발전 분야 R&D 투자 비중을 2017년 5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문제 공론화를 위해 올 10월 출범한 공론화위원회의 활동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2016년 포화상태에 이르는 국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관리대책이 제대로 수립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한 조치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원자력 비발전 분야를 발굴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을 도출해 최근 잡음이 많았던 국내 원자력계의 신뢰를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