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硏, 장기 손상 방지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 현대약품에 이전

2019.11.06 15:01
왼쪽부터 전신수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장,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 이혁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의 모습이다. 화학연 제공
왼쪽부터 전신수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장,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 이혁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의 모습이다. 화학연 제공

한국화학연구원은 5일 서울 종로 가톨릭대에서 약품제조업체 현대약품과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이전 조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외과수술 중 췌장, 갑상선, 간 등의 장기를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 장기의 손상을 방지하는 물질로 수술 후 장기 손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췌장, 갑상선, 간, 유방 등의 장기는 무르고 부드러워 수술에 어려움이 따른다. 수술 후 손상으로 인한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어 환자의 치료기간이 늘고 재수술을 요하는 경우도 생긴다.


정관령 화학연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선임연구원과 김세준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연구팀은 무르고 부드러운 연조직을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주는 물질을 개발했다. 수술 중이나 수술 후 찢어지기 쉬운 췌장, 갑상선, 간, 유방 등을 단단하게 해준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 물질이 상용화 될 경우 연조직의 손상, 출혈, 누공 발생 등을 줄일 수 있다”며 “연조직 수술 후 발생하는 합병증, 치료기간 연장, 재수술을 줄이고 암 치료 후 생존율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약품은 이 기술을 이전 받아 임상시험 승인 신청 준비에 필요한 추가 연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흡입독성시험(GLP)을 포함한 전임상 연구도 진행한다. 


이혁 화학연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초기 단계부터 임상 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 달성한 성과”라며 “지속적 연구협력 통해 좋은 의약품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는 “수술 후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극대화할 수 있어 임상적 유용성이 높다”며 “좋은 의약품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