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지질연 압수수색…지열발전 포항지진 촉발 의혹

2019.11.05 20:11
 대한지질학회 주최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독도사랑·포항지진 시민연대 회원들이 지열발전소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지질학회 주최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독도사랑·포항지진 시민연대 회원들이 지열발전소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년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에서 촉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지자연 심지층연구센터와 관련 업체 등 4곳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이다. 검사와 수사관들이 포항 지진 관련 관측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의 자료를 확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는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3월 대한지질학회는 포항 지진 원인이 지열발전소에서 시추공에 주입한 물이 약한 단층을 자극하면서 일어난 유발 지진으로 결론을 내렸다. 당시 지질학회는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소 지열정을 파고 물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물 압력이 주변으로 전달되면서 지진이 나기 직전인 임계응력 상태에 있었던 단층에서 작은 미소지진을 남서방향으로 순차적으로 유발했으며 시간 경과에 따라 포항지진이 촉발됐다"고 설명했다.

 

대구지법 포항지원에서는 정부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진행 중이다. 시민들로 구성된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포항지열발전소 입지를 선정할 당시 활성단층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관계기관들의 대응도 미흡했다는 혐의로 와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와 박정훈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번 검찰 압수수색 대상이 된 심지층연구센터는 심부 지열자원의 부존 특성 및 탐사, 개발, 활용 기술을 연구하는 곳으로 심부지하 수요대응 심지층 요소기술을 개발하는 곳이다. 심지층 개발에 필요한 특성화 기술개발과 심도 5km까지의 관련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자연 관계자는 “이날 오전에 갑자기 검찰이 압수수색이 시작됐다”며 “포항 지진 관련한 수사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