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CPU 프로젝트 중단…연구인력 300명 해고

2019.11.05 20:05

삼성전자의 미국 중앙처리장치(CPU) 개발 프로젝트가 중단됨에 따라 텍사스주 오스틴과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지역의 관련 개발 인력 300여명이 해고될 전망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 미국 텍사스주 노동위원회에 "오스틴 삼성오스틴연구센터(SARC)와 새너제이의 차세대컴퓨터랩(ACL)의 CPU 프로젝트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중단 결정에 따라 이 지역 CPU 연구개발 인력 300여명이 12월 31일부터 해고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시스템반도체 사업경쟁력 유지 차원에서 일부 부서 조정이 있었고, 이에 따라 인력 또한 조정됐다"고 말했다.

 

미국 CPU 프로젝트 팀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자체 CPU 코어 개발 조직으로 일명 '몽구스팀'이라고 불렸다.

 

업계에서는 이번 결정으로 삼성전자의 CPU 독자 개발이 완전히 중단되는 게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현재 글로벌 CPU 코어 시장의 대부분은 영국 반도체설계업체 ARM이 주도하고 있으며 사업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미 텍사스 오스틴 공장의 '5G 이노베이션 존' 입구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