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과 함께 새로운 ICT 30년 미래 열 것"

2019.10.27 12:00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장, 차관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장, 차관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장관 취임 첫 해외 행보로 24,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해, ‘디지털 변혁을 위한 스마트 연계성’을 중심으로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협력방향을 논의했다. 

 

이 회의는 한국이 아세안의 대화상대국으로서 2006년 이래 14번째로 개최됐다. 아세안 사무국 대표와 회원국 장, 차관과 함께 2019년과 2020년 ICT협력사업을 제안, 승인하고 향후 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 아세안은 브루나이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이다.

 

올해는 특히 한국이 아세안과 대화관계를 수립한 지 30주년으로써, 내달 25~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한 달 앞두고 ICT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는 자리였다. 지난 30년간 ICT 분야의 협력성과를 되짚고 향후 30년을 향한 한국과 아세안의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을 위해 ICT 협력이 가야할 길을 모색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과 아세안이 디지털 혁신과 공동 번영의 동반자로서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의 발전에 따른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이를 반영하는 ‘2020 한·아세안 ICT 협력계획’을 제안해 제14차 한·아세안 공동선언문을 통해 합의, 승인했다. 

 

최기영 장관은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를 통해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아세안 국가들의 관심을 모으는 한편, 디지털 변혁 시대에서 양측이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와 태국, 브루나이 등 주요국 장, 차관들은 한국의 5G, AI 등 주요 ICT 기술 정책과 경험을 공유한 데에 감사를 표하며, 한·아세안 30주년을 계기로 ICT 협력강화를 통해 함께 디지털 혁신을 이루어나가기로 화답했다. 

 

최기영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석한 라오스와 브루나이 장관, 베트남 차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그간 정상순방을 계기로 체결한 ICT 양해각서(MOU)를 기반으로 5G, 사이버보안, IT 인력양성 등 ICT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