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과기정통부 안전한국훈련 실시

2019.10.27 12:4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민, 관, 군이 함께 수행하는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민, 관, 군이 함께 수행하는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훈련으로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과 국민이 직접 참여해 재난대비 역량을 점검, 강화하기 위한 범국가적인 재난대응훈련이다. 

 

안전한국훈련은 과기정통부 소속 산하기관과 방송, 통신사 등이 참여해 지진이나 태풍, 화재 등 각종 재난 발생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가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와 공공기관의 역할과 절차를 점검하는 예방, 대비, 복구훈련이다. 재난대응 매뉴얼에 기초해 상황판단과 절차의 적절성을 점검하는 '토론훈련'과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한 유기적 실무대응능력을 점검하는 '현장훈련'으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재난안전기본법)에 따라 우주전파, GPS전파혼신, 정보통신사고, 자연우주물체 추락과 충돌 재난에 대해 훈련을 실시한다.

 

GPS전파혼신과 정보통신사고에서는 사고발생 파악 즉시 적절한 상황판단을 통해 대응과 지원 신속성에 목표를 두고 훈련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메뉴얼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GPS전파혼신재난은 5세대(5G) 이동통신 등 초연결 사회 진입에 따라 GPS 신호 이용 분야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을 토론훈련에 반영할 예정이다. 현장훈련에서는 유관기관과의 합동 대응 체계를 중점 점검한다. 

 

우주전파와, 자연우주물체 추락과 충돌 재난은 상황의 조기파악을 통한 예보가 중요한 만큼 감시와 예보, 상황전파 훈련을 통해 초동대응능력을 점검하고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소속 산하기관은 기관의 특성에 맞는 훈련을 수립해 훈련할 예정이다. 연구기관은 연구실 안전예방과 사고 조기 수습을 위한 화재훈련과 대피훈련을 실시하고, 다중이용시설인 국립과학관과 원자력의학원은 방문객, 환자들이 참여하는 대피훈련을 통해 국민들이 재난상황 대처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019년도 안전한국훈련은 ’국민체감형, 기관간 합동연계, 현장 중심 초기대응능력‘에 중점을 뒀다“며 ”과기정통부 소관 재난은 발생 가능성은 낮지만 발생시 파급력이 매우 큰 만큼 국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