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원전 해체 전문가 교류 늘리고 '드론 방호' 방안 함께 찾는다

2019.10.23 15:50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최근 원전 안전을 위협한 드론의 원전 상공 비행을 막기 위해 한국과 미국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고리 1호기 해체를 위해 원전 해체 경험이 있는 미국의 전문가와 국내 전문가 사이의 교류도 확대하기로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3일 서울 종로구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와 ‘제5차 원자력안전 운영위원회(SCM)’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수석대표로 참여한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과 스티븐 웨스트 NRC 사무차장을 비롯한 양국 규제기관 업무 관련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규제기관의 효과적인 원전 검사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미국이 운영중인 ‘위험도 기반 규제감독체계’에 대한 논의와 함께 원전 사고 위험도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규제체계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미국은 원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의 종류와 가능성, 사고로 인한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를 토대로 원전을 검사하는 규제감독체계를 갖고 있다.

 

원전 해체에 대한 협력방안도 논의됐다. 한국은 고리 1호기가 2017년 6월 영구정지돼 해체를 앞두고 있다. 원안위는 원전해체 경험이 있는 미국과 규제기술 교류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또 NRC의 원전 검사를 참관하는 등 규제인력 교육훈련을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최근 원전에 잇따라 출몰하며 안전에 대한 우려를 일으킨 드론과 사이버테러 등 신종 원전 위협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 협력을 하고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물리적방호 훈련에 NRC 규제인력을 초청하기로 했다. 

 

원안위는 “원전 안전 확보를 위해 한국보다 규제경험이 많은 미국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