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달탐사 꼭 성공시키겠다"

2019.10.14 14:02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에서 기업 연구개발(R&D) 역량제고를 위한 간담회 를 개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에서 '기업 연구개발(R&D) 역량제고를 위한 간담회' 를 개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수 차례 연기된 한국의 달 탐사 사업이 꼭 성공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아 달탐사 사업과 관련된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연구자 외에 노동조합과 간부, 외부점검평가단 등을 각각 따로 만나, 한 가지 사안을 바라보는 다양한 입장과 의견을 두루 고려해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평가다.


한국 최초의 우주 탐사 프로젝트인 달탐사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구자들 사이에서 기술적 어려움이 제기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둘러싸고 연구자들 사이에 이견이 생겨나면서 일정 조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항우연 자체 점검과 외부 전문가의 점검평가를 거쳐 발상 일정을 19개월 연장하기로 지난 9월 10일 결정했다. 이날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최 장관의 취임식이 개최되던 날이기도 하다.

 

한국의 달탐사 사업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2020년 궤도선 발사를 목표로 처음 계획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2017~2018년 발사로 일정이 앞당져졌지만, 비현실적인 목표는 과학기술계의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결국 2018년 2월 발표된 제3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에 따라 2020년 말로 순연됐고, 지난해 말부터 불거진 기술적 문제 제기와 그에 따른 항우연 내외의 점검에 따라 다시 2022년 7월로 미뤄졌다. 이번에는 철저히 기술적 고려에 따른 일정 변경이지만, 그 동안 잦은 변경이 있었던 데다 항우연의 이번 일정 변경 과정이 매끄럽지는 않았다는 비판이 일각에서 제기되면서, 과기계 한켠에서는 사업 추진이 동력을 잃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해 왔다.


최 장관은 이날 현장 연구자를 찾아 노고에 고마움을 표하고 연구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청취해 사업 추진과 성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과기정통부 직원이나 항우연 간부의 배석 없이 장관을 만나고 싶다는 연구원들의 요청을 수용해 연구자 18명만을 별도로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그 외에 임철호 항우연 원장과 달탐사 사업 관련 항우연 간부를 만나고, 항우연 노조 간부, 올해 1월부터 8개월간 달탐사 사업을 점검하고 평가해 온 점검평가단 우주 분야 전문가와도 별도로 간담회를 가져 다양한 입장과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모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최 장관은 “경청한 다양한 의견을 종합해 달탐사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한국 우주개발 역량을 제고하고 국가와 국민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