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쬐면 암세포만 공격하는 나노물질 개발

2019.10.01 12:00
KIST 제공
김광명 KIST 의공학연구소 테라그노시스연구단장(왼쪽)과 박주호 박사후연구원(오른쪽)팀은 레이저를 쏜 암 부위에서 독성이 거의 없이 강력한 항암 효과를 나타내는 새로운 항암전구체 물질을 개발했다. 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빛을 쬐면 활성화해 독성 없이 암세포를 없애는 새로운 나노물질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새로 개발한 자가조립 나노물질과 레이저를 이용해 정상 조직에 영향 없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학계에서는 레이저를 이용해 종양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항암 치료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기술들은 빛에 반응하는 물질이나 이를 넣은 나노입자들을 직접 종양에 넣고 강력한 레이저를 쏴야만 암의 일부를 제거할 수 있었다. 치료효율이 낮은데다 일부 표피 암에만 제한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치료 중 레이저가 피부를 태운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김광명 KIST 의공학연구소 테라그노시스연구단장(책임연구원)과 박주호 박사후연구원팀은 레이저를 쏜 암 부위에서 강력한 항암 효과를 나타내는 새로운 항암전구체 물질을 개발했다. 이 물질은 스스로 나노구조를 형성하고, 체내에 투여하면 서서히 종양에 쌓인다. 이때 레이저를 비추면 나노물질이 빛에 반응하면서 항암제를 방출해 암을 없앤다.   

 

김광명 단장은 "이번에 개발한 나노물질은 종양에 전달되기 까지는 전구체 상태이지만, 종양에 도착한 뒤 레이저를 쬐어야 활성화한다"며 "적은 세기의 레이저로도 암을 완전히 사멸시킬 수 있어 차세대 항암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바이오머티리얼즈' 온라인판 9월 14일자에 실렸다. 

 

KIST 제공
KIST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