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연구 시설 검색, 한결 쉬워진다

2019.09.30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국내 130여개와 유럽 750여개 연구시설 정보를 연계하는 플랫폼인 WOLF를 개통했다. WOLF홈페이지 캡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국내 130여개와 유럽 750여개 연구시설 정보를 연계하는 플랫폼인 WOLF를 개통했다. WOLF홈페이지 캡쳐

한국과 유럽의 연구시설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연구시설 플랫폼 울프(‘WOLF)’가 서비스에 들어간다. 약 880여개의 한국과 유럽의 연구시설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국제 공동연구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국내 130여개와 유럽 750여개 연구시설 정보를 연계하는 플랫폼인 울프를 개통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연구자들이 해외 대형연구시설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별도로 검색 엔진을 활용해 해당 연구시설 홈페이지 사이트에 접속해야 했다. 하지만 울프는 유럽연합(EU)의 연구장비 종합포털인 ‘메릴(MERIL)’과 과기정통부에서 운영 중인 범부처 장비활용종합시스템(ZEUS)과 연결되어 있다. 국내 및 유럽연합(EU) 연구시설의 운영기관, 설치장소, 웹사이트 등 연구시설에 대한 기초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활용목적, 연구분야, 시설성능 등 자세한 정보도 함께 포함하고 있다. 


울프는 연구자가 국내 130여개 대형연구시설과 유럽의 대형연구시설 750여개에 대한 최신 정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동일 연구분야의 국내 연구시설과 유럽의 연구시설들을 한번에 검색하거나 비교도 가능해 국내 대형연구시설과 유사한 연구분야 해외연구시설의 현황 및 성능을 비교하기 어렵다는 연구현장의 애로사항 개선도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울프의 연구시설 정보는 앞으로 국제 공동연구 및 한-유럽 간 인력 교류를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며 “연구자들이 연구분야간 협업체계를 구성하거나 국제 공동연구 과제에 지원할 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홈페이지(http://wolf.zeus.go.kr)를 통해 WOLF에 접속 가능하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