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자생식물 제주상사화 퇴행성 뇌질환 치료 효과 규명

2019.09.24 12:00
제주상사화 실물 사진. KIST 제공.
제주상사화 실물 사진. 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한반도 토종 자생식물 ‘제주상사화’에서 추출한 유효성분이 강력한 항염증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강릉분원 천연물소재연구센터 양현옥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제주상사화에서 항염증 효능 천연물질을 발견하고 알츠하이머 동물 실험을 통해 퇴행성 뇌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24일 밝혔다. 

 

다양한 질환에서 공통적으로 일어나는 염증 반응은 외부 물질의 침입에 대항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정도가 심해지면 부작용을 동반하고 질환을 악화시킨다. 알츠하이머 치매에서도 환자들의 뇌 조직에서 과도한 염증반응이 발생하는 연구결과들이 다수 보고됐다. 

 

기존 항염증 의약품들은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했다. 부작용이 적은 천연물 소재에서 항염증 물질을 찾으려는 노력과 연구가 지속되고 있다. 양현옥 KIST 책임연구원은 기존 연구에서 천연물 소재인 제주상사화 추출물을 활용해 알츠하이머 질환에서 관찰되는 과도한 중추신경계 염증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유효성분을 발견한 바 있다. 

 

연구진은 기존 연구결과를 토대로 제주상사화 추출물과 여기에서 유래한 활성물질 ‘E144’ 성분을 분리해 실험을 진행한 결과 뇌 속 염증반응을 주로 유발하는 미세교세포의 다양한 염증 인자들이 E144 물질에 의해 억제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추가 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 질환을 유발한 유전자 조작 실험쥐를 이용, 활성물질을 투여해 뇌 조직 내 염증 인자가 현저히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양현옥 KIST 책임연구원. KIST 제공.
양현옥 KIST 책임연구원. KIST 제공.

양현옥 연구원은 “이번 성과는 천연물 소재를 활용해 난치성으로 분류되는 퇴행성 뇌질환 치료용 의약품 개발 가능성을 찾아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한반도 토종 자생식물인 제주상사화가 활용됐다는 점에서 국산 고부가가치 천연물 소재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천연물 및 식품 분야 국제 학술지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