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ICT 분야 수출 전년 동월 대비 24.5% ↓

2019.09.22 11: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ICT산업 생산액 규모가 지난해 역대 최고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반도체를 비롯한 컴퓨터, 주변기기 등의 수출호황에 따른 생산 증가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8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은 152억3000만달러, 수입액은 88억2000만달러로 무역 수지는 64억1000만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그러나 ICT 수출은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 등 3대 주력품목 부진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2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8월 ICT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스, 휴대전화 등 3대 주력 품목 수출은 지속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은 80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메모리반도체 단가 하락과 시스템 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30.5% 감소했다. 

 

21억8000만달러의 8월 수출액을 기록한 디스플레이는 중국발 공급 과잉에 따른 LCD 패널 가격 하락 및 모바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수요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7% 감소하는 등 감소세가 지속됐다. 휴대전화 8월 수출액은 10억6000만달러로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세 둔화 및 해외생산 확대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2% 줄었다. 

 

ICT 분야 지난 8월 수입 현황을 살펴보면 반도체는 39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9%, 휴대전화는 7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5.3% 늘었다. 반면 디스플레이는 3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5.3%,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8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7.8% 감소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