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日수출규제 맞설 소재·부품 기술 보따리 풀었다

2019.09.17 17:20
KAIST는 17일 오후1시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기업 관계자 및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019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기술을 중심으로 한 KAIST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했다.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KAIST는 17일 오후1시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기업 관계자 및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019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기술을 중심으로 한 KAIST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했다.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김진백 KAIST 화학과 명예교수는 최근 ‘고해상도 포토레지스트 기술’을 개발했다. 포토레지스트는 일본 수출 규제로 타격을 받는 대표적 반도체 공정 소재로 대일 의존도가 높고 국내 업체들의 개발 단계가 낮아 국산화가 싶지 않은 품목이다. 김 교수는 “단일 물질로 종래의 혼합 물질에 비해 균일한 포토레지스터막을 형성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라며 "기술은 고밀도 반도체 제조에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상율 KAIST 화학과 교수는 ‘저열팽창 불소화 투명폴리이미드’ 기술을 확보했다. 투명폴리이미드 역시도 포토레지스트와 마찬가지로 대일 의존도가 높다.

 

17일 오후 1시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는 기업 관계자 및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이전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KAIST가 보유하고 있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핵심 기술을 기업에 이전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타격을 받는 대표적 반도체 공정소재인 포토레지스트 관련 기술을 포함해 소재∙부품∙장비 기술 4개가 소개됐다. 이와 더불어 인공지능(AI) 및 소재부품 특허기술 5개도 함께 선보였다.

 

김상율 교수가 이날 공개한 저열팽창 불소화 투명폴리이미드’ 기술은 쉽게 말하면 투명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소재 제조 기술이다. 김 교수는 "유리처럼 투명하고 접히는 것과 동시에 내열성 및 낮은 열팽창율을 가진다"며 "기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정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라고 밝혔다.


KAIST는 ‘비파괴 및 전자기적 성능 평가 시스템’과 ‘나노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이차전지용 전극소재기술’도 소개했다. 비파괴 및 전자기적 성능 평가 시스템은 마이크로파 흡수 구조말의 마이크로파 흡수 및 반사, 투과 특성을 측정하는 기술로 외산 대비 50% 이상의 원가 절감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나노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이차전지용 전극소재기술은 나노 구조 설계를 통한 고용량 리튬 이차전지용 양극소재 제조 기술로 전기자동차 등의 주행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다.

 

KAIST는 이날 기업에 이전 가능한 우수 특허 기술 5가지를 소개했다. 한동수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는 비디오 화질을 상승시키는 전송 기술을 소개했다. 비디오 스트리밍에 심층 신경망을 이용해 화질을 개선했다. 이상완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는 뇌 신호 디코딩 기술을 향상시킨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의사 결정 및 행동 예측에서 99% 인식 성능을 보인다. 이밖에도 자외선 차단제 제조, 유해가스 검출 센서, 이차 전지 전극 제조와 관련한 기술들이 소개됐다.

 

이날 설명회에는 200여개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소개된 기술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 고해상도 포토레지스트 기술과 이차전지 전극소재 기술이 각각 차세대 이차전지와 반도체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각각의 기술소개가 끝난 후 따로 기술 이전에 관한 상담이 진행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