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100% 폐사 아프리카돼지열병 한국 상륙..."인수공통 감염병 아냐"

2019.09.17 10:12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가축 감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한국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 병은 동물과 사람 사이에 감염이 되지는 않지만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걸리면 100% 폐사하는 제1종 가축전염병에 해당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유입 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어 다른 양돈 농가에 더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 농장에서 폐사한 어미 돼지 다섯 마리 가운데 두 마리 사체에서 채취한 샘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상황은 농장 관리인이 16일 오후 6시쯤 모돈 5마리의 사체를 발견해 농식품부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폐사에 앞서 이 돼지들은 모두 고열 증세를 보였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확인하고 이 시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대상으로 가축과 축산 관련 종사자의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 해당 농장과 함께 농장주가 운영하는 나머지 두 개 농장에서 기르는 돼지 3950마리를 오늘 중으로 살처분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 돼지와의 접촉이나 돼지 생산물,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 급여, 야생멧돼지와의 접촉 등에 의해 발생한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에 감염 돼지가 발생한 농가는 주요 감염 경로인 잔반 급여가 없었다. 또 농장 관계자가 최근 3개월 동안 외국을 방문한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이나 다른 동물은 감염되지 않고 돼지과 동물에게만 감염된다. 사육되는 돼지와 유럽, 아메리카대륙의 야생멧돼지가 주요 감염 동물이며 아프리카 지역의 야생돼지는 감염은 되지만 증상이 없는 보균숙주 역할을 한다. 외부 기생충 가운데 하나인 물렁진드기가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개발된 치료제나 백신은 없으며, 감염된 돼지는 100% 폐사한다.


정부는 올해 베트남과 캄보디아, 라오스 등 동남아시아와 중국, 북한, 몽골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방역에 힘을 쏟아왔다. 특히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한 이후 경기 및 강원 북부 지역 농가를 비롯해 전국 모든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돼지 혈액 검사를 해왔다. 이번 발병 장소는 북한과의 접경지역으로 북한과 불과 10km 떨어진 곳이다. 정부는 북한의 야생멧돼지 등으로부터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중국인 여행객이 반입하며 자진신고한 돼지고기 소시지에서 최근 중국에서 유행한 것과 같은 유전자 염기서열을 지닌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인하기도 했다. 

 

국제수역사무국(OIE)가 공개한 2019년 하반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 현황.  국제수역사무국 제공
국제수역사무국(OIE)가 공개한 2019년 하반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 현황(빨간색). 17일 오전까지 OIE측은 한국 발병 상황을 업데이트하지 않았다. 국제수역사무국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