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대학원생 박성준씨, 2019 구글 자연어처리 펠로우 선정

2019.09.16 11:07
KAIST 제공.
KAIST 제공.

KAIST는 전산학부 박사과정에 재학중인 박성준씨(31)가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 부문 펠로우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2009년 시작된 구글 PhD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매년 컴퓨터 과학 관련 유망 분야에서 연구 업적이 훌륭하고 미래가 유망한 대학원생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학생들에게는 장학금과 펠로우십 서밋 참여, 인턴십 기회, 구글 각 분야 전문가 멘토의 연구 토의 및 피드백 등이 제공된다. 

 

올해는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대학에서 50여명의 박사과정 학생들이 선발됐다. 아시아에서는 한국 학생 3명을 포함해 10명의 학생이 선발됐다. 

 

박성준씨는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 기법을 활용한 전산심리치료 관련 연구 성과를 인정받에 구글 PhD 펠로우에 선정됐다. 그는 또 기계학습 기반 자연어처리에서 널리 사용되는 어휘의 분산표상 학습기법을 한국어에 적용하는 방법을 제안했고, 학습된 분산표상을 해석하는 방법을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자연어처리 분야 국제학술대회인 ‘ACL’, ‘EMNLP’에 발표했다. 

 

박씨는 또 심리상담 대화록에서 내담자의 언어 반응을 내담자 요인에 따라 분류하는 기준 및 기계학습 모델을 제안해 자연어처리 분야 국제학술대회 ‘NAACL’에서 발표했다. 최근에는 인공신경망 기반 대화 생성 모델 개발, 텍스트에서 복합적인 감정 추출 및 예측, 전산 심리치료 애플리케이션 개발 연구를 진행중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