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망치는 뱃살' 여성이 더 위험해요

2019.09.10 04:00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스웨덴 웁살라대 생명과학연구소 유전병리면역학과 연구팀은 성인 32만5000여 명 대상으로 추적 관찰해, 남성보다 여성의 경우 뱃살이 나왔을 때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훨씬 커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배꼽을 깊숙하게 만들 만큼  퉁퉁한 뱃살은 대부분 내장지방으로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최근 스웨덴 과학자들이 남성보다 여성의 경우 뱃살이 특히 위험인자가 될 수 있음을 밝혔다. 

 

스웨덴 웁살라대 생명과학연구소 유전병리면역학과 연구팀은 성인 32만5000여 명 대상으로 추적 관찰해, 남성보다 여성의 경우 뱃살이 나왔을 때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훨씬 커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메디신' 9일자에 발표했다. 

 

내장들 사이사이에 끼는 내장 지방은 피부 아래층에 쌓이는 피하 지방과 달리 건강에 해롭다. 피하지방은 체온을 유지하고 위급할 때 에너지원으로 쓰이지만, 내장 지방은 당뇨병이나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특히 복부에 찌는 살은 내장 지방일 가능성이 있다. 대한비만학회에서는 남성의 허리둘레가 90cm, 여성 85cm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본다. 
 

웁살라대 연구팀이 연구한 결과 복부지방이 1kg 증가할수록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남성은 2배 정도 증가했지만, 여성은 7배가 넘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내장 지방에 취약하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내장 비만과 호르몬 등의 영향으로 질환이 발생하기 때문으로 추측했다. 

 

추가로 연구팀은 뱃살이 많이 나오는 체질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유전정보를 분석해 내장 지방이 쌓이는 데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를 200여 개 발견했다. 이들 유전자 중 상당수는 행동습관과 관련돼 있었다. 

 

연구를 이끈 토그니 칼슨 박사후연구원은 "복부비만의 주요 원인이 과식에 비해 부족한 운동량이라는 확실한 증거"라고 말했다. 그는 "유전자를 찾은 만큼 체질에 따라 내장 지방을 줄일 수 있다고 예상된다"며 "특히 겉으로 보기엔 마른 체형이더라도 내장 지방이 많아지는 체질인지 검사해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