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구개발특구 창업캠퍼스 6일 문연다…지역 창업 활성화 기대

2019.09.05 12:00
대구 창업캠퍼스 시설 현황. 과기정통부 제공.
대구 창업캠퍼스 시설 현황. 과기정통부 제공.

대구 경북권 창업을 지원하는 핵심 공간인 ‘대구연구개발특구 창업캠퍼스’가 6일 개소식을 열고 대구경북권 창업 생태계 조성에 본격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DGB대구은행과 6일 대구 북구 칠성동 소재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대구연구개발특구 창업캠퍼스’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과 이승호 대구광역시 경제부시장, 홍의락 의원,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등 150여명의 각계 인사가 참석한다. 

 

대구은행 제2본점 5층에 위치한 창업캠퍼스는 공공 부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과 민간 대구은행의 상생협력 모델로 대구 지역의 창업기업 지원을 목표로 조성됐다. 특구재단은 정부의 연구개발특구육성 사업을 활용해 기업 지원을 위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대구은행은 기업 입주공간 및 부대시설을 5년간 무상 제공하는 등 5년간 총 50억원의 비용이 투입된다. 50억원 중 30억원은 국비로, 20억원은 민간에서 충당한다. 

 

창업캠퍼스는 총 31개의 기업이 입주할 수 있다. 소통을 위한 강당과 회의실 등 부대시설이 함께 마련됐다. 지역의 기술사업화 및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교류의 장이 될 전망이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대구 창업캠퍼스는 민간과의 협력을 토대로 조성된 의미있는 공간”이라며 “민간과의 협력모델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구 창업캠퍼스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