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반도체 육성위해 기획-R&D-사업화 패키지 지원 필요"

2019.08.22 14:58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시스템반도체 분야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정부가 기획과 연구개발(R&D), 사업화까지 일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시스템반도체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육성방안'을 주제로 '제1회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는 전문가와 중소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기업, 반도체 전문 벤처캐피털 등이 참여해 시스템반도체 기술 환경과 시장 전망, 벤처투자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재근 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은 "자율차·사물인터넷(IoT )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하면 국내 팹리스기업이 기회를 얻을 것"이라면서 "기획과 R&D, 사업화까지 정부가 패키지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환 서울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이 팹리스의 기회가 되기 위해선 '인공지능 반도체'가 아닌 '인공지능을 위한 반도체'에 정부 지원이 집중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캔버스바이오·엠데이터싱크·큐버모티브 등 팹리스 기업들도 과거 정부지원이 업계 현실에 맞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는 한편 시장이 축소돼 기술개발이 힘들어지는 악순환이 해결될 수 있도록 실질적 정부지원을 호소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전문가의 진단과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성장 잠재력이 있는 중소 팹리스를 발굴해 지원한다면 시스템반도체는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