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자율주행 기술 패스트트랙 통해 속도 낸다

2019.08.22 06:34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정부 부처가 힘을 합쳐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범부처가 기획 및 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 기술을 서둘러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술 개발은 3년 이내로 진행되며 투입되는 예산도 300억미만으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주행, 정지, 횡단이 제어되지 않는 도로와 같은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케 하는 소프트웨어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개발을 맡는다. 2021년까지 총 118억원이 사업비로 투입된다.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의 총괄 아래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이 개발에 참여한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 도출을 맡는다. 2021년까지 총 17억원이 투입되며 현대모비스의 주관 아래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패스트트랙 사업 간 기술개발성과 연계방안,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이 논의됐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 이종 산업간 융복합이 필수”라며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자동차 업계∙정보통신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