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소각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 맞춤형 저감 기술 개발 나선다

2019.08.15 12:33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이어진 상황. 연합뉴스 제공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이어진 상황.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그동안 미세먼지 저감 조치가 어려웠던 특수 장비, 소각장 등에 대한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 기술 개발 및 실증에 본격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적 근거 기반의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현장 맞춤형 미세먼지 영향 규명 및 실증’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배출원별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 실증 및 주요 미세먼지 발생원인 규명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450억원을 투자한다. 올해 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2020년과 2021년 각각 1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크게 2개의 과제로 진행되는 이번 실증은 ‘배출원별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실증 기술 개발’과 ‘현장 맞춤형 발생원별 미세먼지 원인규명 고도화’로 나뉜다. 

 

먼저 배출원별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실증 기술 개발은 특수장비, 노후 소각장 등 배출원에 대한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 3년간 총 250억원이 투입된다. 

 

현장 맞춤형 발생원별 미세먼지 원인 규명 고도화의 경우 3년간 200억원이 투입된다.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을 사업장, 자동차, 항만, 농촌 지역을 대상으로 하고 생성 및 이동, 확산, 주변 대기에 미치는 영향 분석 등 미세먼지 원인을 종합적으로 규명하는 게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1일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연구자를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도 개최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저감 실증부터 원인 규명까지 과학기술적 대응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과학기술 기반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