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한국 과기부장관 후보자는 반도체 전문가" 이례적 보도

2019.08.14 13:39
네이처 제공
네이처 제공

과학 분야 권위있는 국제학술지 '네이처'가 지난 9일 청와대가 지명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거론하며 이례적으로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반도체 설계 전문가”라고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각) 네이처는 뉴스 보도를 통해 최 후보자를 “뇌를 모사한 반도체칩 연구를 이끌어온 연구자”라며 “서울대에서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를 이끈 반도체 설계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네이처는 “한국정부의 이번 개각을 통해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의 후임이 될 예정”이라며 “한국 정부는 지난 3월 조동호 당시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뒤 몇 달간 적절한 후보자를 찾는 데 애를 먹었다”고 전했다.


특히 최 후보자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간 반도체 산업 긴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명됐다며 일본의 수출규제를 자세히 설명했다. 네이처는 “지난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 수출되는 포토레지스트와 불화수소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며 “지난 2일에는 일본이 한국을 수출관리상의 일반포괄허가 대상인 ‘백색국가’에서 제외했다”고 보도했다.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번 조치에 대해 국가보안이라는 이유를 들었다”며 “하지만 지난해 한국 법원이 일본 회사에게 세계2차대전 당시 강제징용됐던 사람들에게 보상하라고 내린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한국도 이에 맞대응해 지난 월요일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했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30일 대법원은 일제 강점기 당시 강제 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 1인당 1억원씩 배상하라고 최종 확정 판결했다. 일본은 그동안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강제징용 피해에 대해 개인에게 배상할 의무가 없다고 주장해 왔다. 대법원은 한일 청구권협정은 정치적인 해석이며 개인의 청구권에 적용될 수 없다고 최종 판단했다. 


네이처는 이어 “최 후보자가 현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기초연구를 강화해 현재 상황을 타파하고 국가 전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