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관절염 악화 원인 찾았다

2019.08.13 00:00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경우 관절의 염증이 줄어든다. 반형성인자를 정상적으로 만드는 생쥐 (그림 A의 윗부분)에 비해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생쥐(그림 A의 아랫부분)에서 뒷다리 관절의 붓기가 현저히 줄어들었음을 관찰할 수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경우 관절의 염증이 줄어든다. 반형성인자를 정상적으로 만드는 생쥐 (그림 A의 윗부분)에 비해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생쥐(그림 A의 아랫부분)에서 뒷다리 관절의 붓기가 현저히 줄어들었음을 관찰할 수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팀이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류마티스 관절염을 악화시키는 핵심인자가 태반성장인자임을 밝혔다. 태반성장인자는 혈관을 생성시키는 주요 인자 중 하나로 임신 중 태반에서 생산되어 태반 내 혈관형성과 영양막 성장을 촉진시킨다.  


김완욱 가톨릭대 의과대 교수 연구팀은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정상적인 면역체계를 혼란에 빠트리는 결정적인 인자를 찾았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이뮤놀로지’ 13일자에 발표했다.


자가면역질환은 자신의 장기조직이나 그 성분에 대한 항체가 생산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이 대표적이다. 자가면역질환에 걸린 경우 병이 생긴 부위에 혈관이 잘 발달되어 있고 혈관 주위에 병든 림프구가 많이 모이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서로 가까이 있는 혈관과 림프구의 상호작용이 류마티스 관절염 발병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관절 내에는 정상 관절에 비해 태반성장인자가 4배 이상 증가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태반성장인자를 만드는 림프구를 제거한 생쥐의 다리에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뒷다리 관절의 붓기가 현저히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유전자 조작을 통해 인쥐적으로 태반성장인자를 만드는 림프구를 만든 결과 증상이 나빠졌다.


연구팀은 이런 현상의 이유로 태반성장인자가 인터루킨17의 상위 조절자임을 들었다. 인터루킨17은 병원체에 대한 숙주방어 또는 이상 면역반응 유도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염증성 당단백질이다. 류마티스 관절염과 다발성 경화증 환자에서 인터루킨17을 만드는 림프구가 크게 늘어났다.  


연구팀은 “태반성장인자는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류마티스 관절염을 악화시키는 인터루킨17를 만들어낸다”며 “태반성장인자를 조절하는 방식을 통해 난치성 면역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태반성장인자를 억제할 경우 혈관의 증식과 림프구의 비정상적인 활성을 감소시켰다”며 “부작용 없이 류마티스 관절염과 같은 난치성 면역질환을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핵심적인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완욱 가톨릭대 의과대 교수 연구팀은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정상적인 면역체계를 혼란에 빠트리는 결정적인 인자를 찾았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김완욱 가톨릭대 의과대 교수 연구팀은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정상적인 면역체계를 혼란에 빠트리는 결정적인 인자를 찾았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