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日 경제보복 대응 위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 운영

2019.08.05 12:16
KAIST 제공
KAIST 제공

KAIST가 국내 기업의 소재·부품·장비 원천 기술 개발을 돕기 위해 전·현직 교수로 구성된 자문단을 꾸리기로 했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핵심 소재 부품 국산화를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KAIST는 이달 3일 오후 신성철 총장과 주요 보직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부회의를 열어 명예교수를 포함한 전현직 교수 100명으로 구성된 'KAIST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KAMP)'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부터 운영에 들어간 자문단은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1194개 품목 중 주력산업 공급망에 영향을 미치는 159개 소재·부품 관련 기업의 연구개발(R&D)과 국산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자문단은 단장 1명과 기술분과장 5명, 명예교수 및 현직교수 100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으로 구성된다. 기술분과별로 해당 분야의 명예교수 및 현직교수 20여 명씩 자문위원으로 참여하는 형태다. 자문단장은 전문가인 최성율 공대 부학장(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이 자문단장을 맡았다. 이혁모 신소재공학과장은 첨단소재분과, 이영민 화학과장은 화학·생물분과, 이재우 생명화학공학과장은 화공·장비분과, 문재균 전기및전자공학부장은 컴퓨터분과, 이두용 기계공학과장은 기계·항공분과장을 각각 맡고 있다.


신 총장은 "중견·중소기업의 요청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학내 전담 접수처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접수 즉시 각 분과장이 자문위원을 지정해 애로 기술에 대한 진단과 기업 현황, 모니터링과 연구개발 계획  수립을 돕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IST는 자문단의 지속적인 운영을 위해 재정을 확충하고 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운영 성과를 보고 지원범위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 자문을 희망하는 중견·중소기업은 전화  042-350-6119이나 이메일 smbrnd@kaist.ac.kr로 문의하면 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