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리포트] 장마철, 멍이와 냥이의 피부를 지켜라

2019.08.03 09:00
개의 온몸을 덮고 있는 털은 외부 환경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때로는 피부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개의 온몸을 덮고 있는 털은 외부 환경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때로는 피부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더위와 함께 찾아온 장마철은 털로 덮인 반려동물에겐 힘든 시간입니다. 이런 계절에는 반려견과 반려묘들은 기운이 없고, 예민해지기 마련입니다. 보통은 더위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계속 뒷발로 한 곳만 긁는 모습을 보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개의 피부는 세균이 살기 좋은 곳 


개는 종마다 털과 피부가 제각각입니다. 예를 들어 슈나우저는 북슬북슬하게 털이 솟아 있고 닥스훈트는 매끈하게 털이 피부에 붙어 있습니다. 이건 모낭에서 털이 자라는 각도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슈나우저는 털이 피부 면과 45도 기울기로 뻗어 나오는데, 닥스훈트는 털과 피부 사이의 각도가 약 20도로 거의 피부 면을 따라 누워서 자랍니다. 털이 자라는 속도도 다릅니다. 비글이나 시바견과 같은 단모종은 털이 하루에 0.18mm 정도 자라는 반면, 장모종은 이보다 두 배 정도 빨리 자랍니다. 


반면 털이 자라는 방식은 종과 상관없이 비슷합니다. 태어나면 눈썹과 입 주위, 뺨에 주변 환경을 감지하는 촉각모가 나오고, 이후 머리에서 등 쪽으로 퍼지듯이 나다가 마지막으로 주둥이와 다리에 나며 온몸을 뒤덮습니다. 한 모낭에서 길게 뻗은 주모와 주모를 지탱하는 짧은 부모가 함께 나오는 것입니다. 

 

피부병은 초기 처치가 중요하다. 골든타임을 놓치면 온몸으로 번질 수 있으니 평소에 잘 살펴보자. 게티이미지뱅크
피부병은 초기 처치가 중요하다. 골든타임을 놓치면 온몸으로 번질 수 있으니 평소에 잘 살펴보자. 게티이미지뱅크

개의 온몸을 덮고 있는 털은 외부 환경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때로는 피부병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햇볕과 바람이 피부까지 들어오지 못해 습한 환경이 되면 세균이 번식하기 쉽습니다. 또 pH 5.5로 약산성을 띠는 사람의 피부와 달리, 개의 피부는 pH 6.2~6.8로 중성에 가깝습니다. 피부에서 번식하는 세균은 산성보단 중성에서 잘 살아남습니다.  


개의 표피는 상처가 생기면 2~3일 이내에 치유될 정도로 치유 능력이 우수합니다. 하지만 진피까지 상처가 생겼을 경우 흉터가 남고, 모낭까지 상처 입었다면 평생 회복되지 않습니다. 심한 피부병으로 그 부위에 다신 털이 나지 않을 수도 있는 겁니다. 따라서 털을 자주 빗어 조금이라도 바람이 통할 수 있도록 하고, 피부 상태를 자주 살펴야 합니다.

 

 

고양이도 여드름이 난다

 

고양이 턱에 오돌오돌하게 생긴 여드름
고양이 턱에 오돌오돌하게 생긴 여드름. Cindy(F)

고양이는 돌기가 난 혀로 몸을 핥아 스스로 털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그루밍’을 합니다. 하지만 그루밍도 피부를 지키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개소포자균이나 백선균과 같은 곰팡이균은 공기 중에 둥둥 떠다니는데,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 그 수가 더 늘어납니다. 새끼 고양이나 면역력이 약한 성묘는 이들을 이겨내지 못합니다. 감염되면 동그랗게 털이 빠지며 딱지나 비듬이 생기고, 가려움증 때문에 고양이는 감염 부위를 과도하게 핥는답니다. 평소보다 자주, 한 곳을 집중적으로 핥는다면 곰팡이성 피부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곰팡이성 피부병은 일단 감염되면 낫는 데 수개월이 걸립니다. 증세가 사라졌다고 해도 수 주 동안은 연고를 바르고 약용샴푸로 꾸준히 닦아 줘야 한답니다. 다른 고양이 뿐만 아니라, 개, 사람에게까지 전염될 수 있으니 주의하기 바랍니다.


고양이 턱 밑에 좁쌀처럼 난 여드름, 일명 ‘턱드름’ 때문에 동물병원을 찾는 보호자도 많습니다. 여드름은 피지샘이 많은 턱과 입술 주변에 배출되지 못한 피지가 쌓여 생깁니다. 대개 피지 분비가 왕성한 생후 2~4개월에 많이 발생하지만,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면역력이 떨어지면 나이와 상관없이 여드름이 생길 수 있습니다. 


여드름 주변의 털을 밀고 항생제를 바르면 금세 낫지만 쉽게 재발하므로 자주 관찰해야 합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치료하지 않아도 돼요. 단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청결을 유지해 주어야 합니다.

 

※필자소개

최영민 수의사. 건국대에서 수의학 박사를 받았으며,  최영민동물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수의사회 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현재 ‘TV 동물농장’ 프로그램의 자문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어린이과학동아 15호(8.1발행) 장마철, 멍이와 냥이의 피부를 지켜라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