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AI 인재 양성 위해 KAIST-구글 협약

2019.07.21 16:21
KAIST와 구글이 19일 오후 KAIST 대전 본원에서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했다. KAIST 제공
KAIST와 구글이 19일 오후 KAIST 대전 본원에서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했다. 왼쪽은 신성철 KAIST 총장, 오른쪽은 존 리 구글 코리아 사장이다. KAIST 제공

KAIST와 구글이 19일 오후 KAIST 대전 본원에서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것을 계기로 KAIST와 구글은 2년간 글로벌 인공지능(AI)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KAIST와 구글은 지난해부터 아시아 최초로 AI 집중 연구 어워즈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협력해왔다. 이렇게 쌓아온 신뢰를 기반으로 이번 협약식을 맺게 됐다.  

 

이후 구글은 KAIST 등 아시아의 우수 대학과 교류하며 AI 인력을 확보하고 관련 우수 연구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18일~19일 서울대와 KAIST가 최초로 구글과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는데 이는 아시아에서 몇 안 되는 사례다.

 

KAIST는 AI 집중 연구 어워즈, 박사(PhD) 펠로우십, 학생 해외학회 참여 지원, 교육과정 개발 및 지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교육 지원, 구글 인턴십을 운영할 예정이다. 

 

가령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한 AI 집중 연구 어워즈는 황성주 전산학부 교수와 황의종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의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황성주 교수는 심층신경망의 일반화와 신뢰도 높이기를, 황의종 교수는 텐서플로우 확장 및 클라우드 머신러닝을 위한 모델 자동 분석 및 적용을 주제로 연구를 하고 있다. 두 교수는 1년간 각각 5만 달러(한화 약 6000만 원) 지원을 받아 구글 연구원, 엔지니어들과 팀을 이뤄 연구 중이며 성과에 따라 최장 2년까지 프로젝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올 9월 AI 대학원 개원을 앞둔 KAIST는 이번 구글과의 협력을 계기로 국내 최고의 AI 교육, 연구기관으로서의 위상을 확인하고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AI 인재 쟁탈전 속에서 AI 심층 연구와 핵심 인력 양성에 매진할 계획이다. 

 

신성철 총장은 "KAIST-구글 간 협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AI 산업의 국가 경쟁력을 선도할 뿐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 활동할 AI 전문가 양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존 리 구글 코리아 사장도 "이번 협약을 통해 KAIST의 뛰어난 AI 연구 프로그램에 힘을 보태고 한국 AI 인재 양성을 도와 AI 분야의 지속적인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