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 보호를 위해 관계부처 10곳이 모였다

2019.06.28 12:00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제공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제공

정부의 지식재산 보호집행 관련 기관 10곳이 부처 간 공조체계 강화를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28일 서울 용산 저작권교육연수원에서 문화체육관광부, 법무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 특허청, 해양경찰청, 국가정보원 등 지식재산 보호집행 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지식재산 보호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재위는 2011년 7월 28일 설립된 대통령 직속 기관으로 지식재산 강국을 위한 국가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정책을 심의∙조정∙점검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 디지털∙네트워크 환경의 지재권 침해에 대응하고 해외에서의 지식재산권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국내외 지재권 보호정책 동향 공유 및 공조 방안, 지재권 침해 동향 및 모니터링 결과 등 정보 공유, 지재권 침해 합동 단속 및 수사 공조 등 부처 간 협업 확대 방안 등이 논의됐다. 


지재위는 협의회 운영을 통해 지식재산 보호 관련 정보 공유, 합동 단속 및 공동 캠페인 추진, 부처 간 협업과제 등을 발굴하고, 보호집행 체계 강화를 통해 국내외 침해 대응 및 정책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정한근 지식재산전략기획단장은 “범정부적 지식재산 보호집행 협력을 통해 지재권을 효율적으로 보호하고, 해외에서 우리 지재권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체감하도록 지식재산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