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님들 미세먼지 조심하세요" 최다 노출 직업은 '택시운전사'

2019.06.19 17:40
이미지 확대하기최근 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되는 직업은 택시기사이며,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질환이 의심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제공
최근 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되는 직업은 택시기사이며,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질환이 의심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에서 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되는 직업은 택시기사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택시기사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천식 같은 심각한 폐 질환을 앓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아산병원은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대상으로 호흡기내과 전문의 진료, 흉부 X-선 및 폐기능 검사와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9일 밝혔다. 그 결과 약 17.6%(28명)에게 폐질환이 의심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이들 중 39.2%(11명)에게서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 14.3%(4명)는 천식이, 14.3%(4명)는 폐암이 의심되는 결절이 발견됐다.  

 

호흡기 검사와 함께 진행된 이번 설문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5%(103명)가 평소에 기침, 가래, 콧물, 코막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답했고, 이 중 62%(64명)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 이런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답했다.

 

심지어 한 번도 흡연을 한 적이 없는 47명 중에도 평소에 호흡기증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이 68%(32명)였으며, 이 중 62.5%(20명)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답했다. 설문조사 상으로는 흡연자와 비흡연자 간의 증상의 차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평소에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없는 기사(56명) 중에도 20%(11명)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숨이 차거나, 가래가 나오고, 기침이 나오는 등 호흡기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이세원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도 운전을 해야 하는 택시기사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폐질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다"며 “평소 심호흡과 상체 근력운동, 꾸준한 유산소 운동으로 호흡 근육을 강화하고, 오래 지속되는 감기나 만성기침 등을 방치하지 말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금연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택시기사 외에도 운전을 많이 하는 직업인 대중교통, 화물운전자에게도 주의를 요했다. 운전 중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외부공기가 실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항상 내부순환 버튼을 켜고,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차 안에 있더라도 가급적 미세먼지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또한 귀가 후 손과 얼굴 등을 깨끗이 씻어내고, 만성폐쇄성폐질환이나 천식 환자의 경우 응급약을 상비하라고 조언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