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김해·진주·창원·포항·청주 연구개발강소특구 첫 지정···양산만 탈락

2019.06.19 17:30
이미지 확대하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경기도 안산과 경남 김해·진주·창원, 경북 포항, 충북 청주 등 6개 지역이 연구개발강소특구로 지정됐다. 이들 지역과 함께 강소특구 지정을 신청한 경남 양산은 탈락했다. 이번에 강소특구로 지정된 지역들은 개발사업 인허가가 간소화되고 기반 시설 조성에 필요한 예산 지원을 받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제29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열어 강소특구 지역 6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강소특구 모델이 도입된 뒤 실제 지역이 선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소특구는 연구개발(R&D) 특구 모델로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연구개발 관련 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집약공간을 지정해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강소특구는 2017년 12월 처음 계획 발표됐다. 이후 17개 광역 시·도 대상 정책설명회 개최와 같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지난해 법령 정비를 하며 도입을 마쳤다. 지난해 5월 8일 연구개발특구법 시행령을 개정했고 같은 해 7월 24일 세부고시를 제정했다. 


올해 초까지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모두 7곳이 지정 요청을 제출했다. 5개월간 6차례 이뤄진 심사에서는 대상 지역의 지정요건 충족 여부와 특화분야 적합성, 배후공간 타당성이 중점 검토됐다. 또 일부 보완 사항에 대해서는 향후 조치 계획을 제출 받았다. 

 

그 결과 경남 양산을 제외한 경기 안산, 경남 김해∙진주∙창원, 경북 포항, 충북 청주 6개 지역이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경기 안산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를 기술핵심기관으로 정보통신기술(ICT)융복합 부품 소재 분야를 특화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경북 포항은 포스텍(포항공대)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첨단 신소재를 특화분야로 선정해 지역 주도형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경남 김해∙진주∙창원은 각각 의생명·의료기기, 항공우주 부품·소재,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을 특화분야로 삼았다. 경남 김해는 인제대를, 진주는 경상대를, 창원은 한국전기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특화분야를 키우겠다고 제시했다. 

 

이번에 탈락한 경남 양산은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을 특화분야로 제출했지만 위원회 심사를 넘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위원회의 심사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조건을 충족할 경우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에 지정한 6개 강소특구를 공공연구성과의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지역의 혁신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