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시설 관리에 IoT·드론·로봇 투입한다

2019.06.18 13:24
드론을 이용해 교량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점검할 계획을 정부가 18일 내놨다. 사진제공 국토교통부
드론을 이용해 교량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점검할 계획을 정부가 18일 내놨다. 사진제공 국토교통부

정부가 국민 생활의 안전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과 드론, 로봇을 활용할 방침을 세웠다. 노후 기반시설을 강화하는 데 4년간 32조 원을 투자하며, 20년을 초과한 지하시설물은 정밀 안전점검을 실시해 안전등급을 부여하는 등 안전 관리를 내실화할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18일 오전 국무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이번 종합대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초 KT 통신구 화재와 경기도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사고 등을 계기로 노후 기반시설에 대한 안전 강화를 당부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그 동안 기반시설관리법 제정, 노후 기반시설 안전강화 범부처 전담조직 운영, 부처별 긴급점검 등을 통해 현황을 조사하고 대책을 논의해 왔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노후 기반시설 관리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 도입한다는 점이다. 정부가 조사를 통해 집중 관리하기로 선정한 철도, 항만, 지하통신구, 송유관 등 15종의 기반시설에 대해  노후도와 점검, 보수 이력을 데이터베이스화해 활용할 방법이 제시됐다. 사물인터넷(IoT)과 드론, 로봇을 이용해 유지관리를 강화하고, 전국의 지하공간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도 세웠다. 


노후화된 지하 시서룰에 대한 보강과 교체도 강화한다. 정부는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실시한 긴급점검과 국가안전대진단 결과, 송유관과 통신구 등 지하시설 가운데 20년 이상 된 시서의 비율이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10년 뒤 급속한 노후화가 예상된다"며 "20년 이상 지하시설물은 정밀 안전점검을 해 안전등급을 부여하고, 30년 넘은 노후관로는 개선,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누수나 부식 우려가 되는 부분을 조치하고 개선 및 보강 공사를 올해 말~내년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T는 2020년까지 통신구에 소방시설을 설치하고 케이블을 불에 타지 않는 재질로 바꾸는 등의 안전강화를 추진한다.


도로와 철도, 저수지 등의 관리를 내실화하기 위해 예산 투자도 늘린다. 이는 국내의 사회기반시설(SOC)은 1970년대에 집중적로 건설돼 노후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반면 투자는 제자리걸음이라는 정부의 점검 결과에 따른 것이다. 조사 결과 댐이나 저수지, 철도, 항만 등 중대형 SOC는 30년 이상 경과된 비율이 높았다. 저수지의 96%, 댐의 45%, 철도의 37%, 항만의 23%가 30년이 넘었다. 하지만 중대형 SOC의 유지보수비는 건설비 대비 10%로 50% 내외를 유지보수에 투자하는 미국과 유럽 등에 비해 낮았다. 

 

지하공간정보를 구축한 사례. 사진제공 국토교통부
지하공간정보를 구축한 사례. 사진제공 국토교통부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2020~2023년 4년 동안 연평균 8조 원을 노후 기반시설의 유지보수에 투자할 계획이다. 철도 개량, 이력관리시스템 도입, 항만 및 방재시설 보강, 민간의 가스 및 열수송관 지원 등도 이뤄진다. 


안전을 사전에 확보하기 위해 관리 시스템을 확립할 계획도 세웠다. 사고가 발생해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통신과 전력, 수도, 가스관 간선을 이원화 및 네트워크화하고, 지하시설물 통합관리를 위해 공동구를 활성화할 방안도 마련했다.


범정부 TF 단장인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노후 기반시설에 대한 관심과 투자는 미래 세대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각 부처는 물론 공공·민간기관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