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유발 HIV 단백질 구조 밝혔다

2019.06.09 12:01
한병우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한병우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제시됐다. 

 

한병우 서울대 교수 연구팀은 미국 스크립스연구소,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학교 의학센터와 공동연구를 통해 에이즈를 유발하는 인간 면역결핍바이러스(HIV) 단백질의 대표적인 구조를 설계해 치료용 항체 유도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에이즈 치료 항체를 개발하는 데 가장 어려운 점은 HIV 단백질이 지속적으로 다양하게 변이된다는 점이다. 외피 단백질이 인간 면역세포에 결합해 침투하는 과정을 저해하는 치료법이 제안됐지만, 변이체가 너무 많아 치료제 개발이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HIV 변이를 모두 분석해 전체 외피 단백질을 가장 잘 대표하도록 설계된 단백질 ‘콘엠(ConM)’을 백신 개발에 최적화한 형태로 추가 변형했다. 2017년까지 알려진 6000개 이상의 HIV 외피 단백질의 모든 서열을 분석해 ConM을 백신 개발에 최적화되도록 설계하고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밝힌 것이다.

 

연구팀은 또 이를 통해 광범위한 에이즈 변이에 대해 치료 효과가 좋은 항체들을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설계된 ConM 단백질을 토끼와 짧은 꼬리원숭이에 주입해 에이즈 치료 항체를 유도했고 이를 백신으로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규명했다.

 

한병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변이체가 광범위하고 다양해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이 힘든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 백신 연구에 직접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이 원리를 적용해서 변종이 심해 치료법 개발이 힘든 독감 바이러스, 에볼라 바이러스, C형 간염 바이러스 단백질에 대해서도 연구할 계획”이라고 후속 연구계획을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5월 30일자에 게재됐다. 

미국국립보건원이 3D그래픽으로 표현한 에이즈 유발 HIV. 위키미디어 제공.
미국국립보건원이 3D그래픽으로 표현한 에이즈 유발 HIV. 위키미디어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