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원안위, 방사선투과검사 업체와 규제 개선 의견 청취

2019.06.04 17:50
이달 4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이달 4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4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2019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에서 방사선투과검사 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과 김성규 방사선방재국장이 참여해 규제정책과 제도개선 방안에 대한 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들었다.

 

방사선투과검사는 방사선을 이용해 검사대상을 파괴하지 않고 내부균열과 결함을 확인하는 비파괴검사법이다. 한국 전체 비파괴검사 중 방사선투과검사의 비중은 약 40% 수준이다. 전국에 55개 기관이 허가를 받아 1161개 작업장에서 비파괴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종사자는 약 5300명이다.

 

방사선투과검사는 종사자의 피폭 위험이 큰 분야다. 주로 1, 2등급의 고위험 선원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용기관은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사용허가를 받아야 하고 원안위가 주기적 점검을 하고 있다. 1년 주기의 정기검사와 맞춤형 법정교육, 종사자 일일피폭선량 보고 의무, 전용 시설 내 사용 원칙 등 다른 분야보다 강화된 안전규제도 적용받는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를 개선하되 방사선투과검사의 경우 종사자 피폭 우려가 큰 작업인 만큼 업계 스스로 방사선 안전관리와 종사자 안전에 더 힘써 달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