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규제 전문가 부산에 모인다

2019.05.29 12:52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제공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다음 달 4일과 5일 이틀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2019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는 원안위가 매년 주최하는 국내 최대 원자력안전규제 관련 행사다. 정부와 산학연, 일반인이 한자리에 모여 정보와 의견을 공유하는 장이다.

 

정보회의는 정책세션과 특별세션, 기술세션으로 구성된다. 원자력안전정보 공개, 방사성폐기물 관리, 안전정책, 비상대응, 원전 해체, 방사선 안전 등 한국 원자력 안전규제 현안과 규제 방향 등에 관한 최신 정보가 제공된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첫째 날 개회사를 통해 원자력안전규제가 전문적 기술 분야가 아닌 국민 삶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로 인식돼야 하며 정부와 원전 사업자는 국민과 소통을 통한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최근 한빛 1호기 관련 사건에 대해서도 엄정한 조사 방침과 원자력산업계 각성을 촉구할 예정이다.

 

정책세션에서는 ‘원자력안전, 국민과 통하다’라는 주제로 김호철 원안위 위원이 국내외 규제기관 비교 분석을 통해 원안위 위원 구성에 관한 제언을 한다. 김재영 위원은 저선량 방사선 건강영향조사에 대해 발표한다. 장찬동 위원은 '지진의 오해와 진실 속에서 원자력안전규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특별세션에서는 한국 원전 중대사고 관리 체계에 대한 발표와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전 안전 강화 후속 조치 중 하나로 원전 중대사고 관리 계획서 제출이 2016년 법으로 의무화됐다. 이로 인해 올해 6월 말에 한국 내 원전 28기 모두에 대한 계획서가 제출되며 원전의 중대사고 관리 체계에 대한 많은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이번 발표에서는 향후 안전규제 정책 방향과 원자력 사업자의 준비 상황 등이 발표된다.

 

둘째 날은 원자력안전 정보 공개 및 소통, 원자력안전정책, 방사선 안전, 방사성폐기물 관리, 원전 해체 등 안전 분야별 14개 기술 세션이 진행된다. 관련 전문가와 규제기관에서 발표를 맡고 발표 이후 참석자와 의견을 교환하고 토론을 나눈다. 올해는 원전 해체 기술분과가 신설돼 원전 해체에 관한 준비사항과 해체에 따른 환경관리, 사회적 수용성 확보방안 등 분야별 전문가 발표와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원안위는 올해 부산을 시작으로 이후 원전이 있는 주요 도시를 행사 개최지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원전 지역 주민과 주변 도시 시민들과의 정보교류 및 소통 기회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발표자료는 행사 홈페이지(www.kins.re.kr/nssic2019)에서 볼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