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성범죄 막기 위한 R&D 사업 진행된다

2019.05.22 16:48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를 막기 위한 연구개발(R&D) 사업을 본격적으로 벌이기로 했다. 반복되는 대형산불과 터널사고에 대처하기 위한 R&D 사업도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이달 23일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 4개 과제를 공고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은 약물 성범죄, 대형산불, 터널사고 등 다양한 재난 및 안전 문제 대응을 위한 R&D 및 실증을 진행한다. 문제 발생으로부터 문제발생으로부터 R&D 착수까지 기존 소요시간 1~2년이 걸리던 것을 2달 이내로 진행하는 패스트 트랙형 사업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기간 단축을 위해 지난 3월 관련 법령을 개정했다.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과제는 4가지다. 중앙부처∙청 및 지자체로부터 35개의 긴급현안 수요를 수집했다. 그후 지난달 30일 중앙-지방 재난안전 R&D 협의체에서 4개 과제에 대한 추진이 결정됐다.


우선 경찰청이 약물 성범죄 사전 예방을 위한 휴대용 탐지 키트개발에 나선다. 높은 정확도와 낮은 단가의 휴대용 탐지키트를 개발해 일반 국민들도 탐지 키트를 구입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산불화산예측시스템 고도화 및 상황정보 전달 체계를 개발한다. 산불현장의 실시간 기상정보를 반영해 산불 현장담당자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정보전파 서비스를 개발한다. 


대구시는 지자체 관리 대상 도로터널의 실시간 사고감지 및 전파시스템을 개발한다. 터널 내 사고로 인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사물인터넷(IoT)를 활용한 터널 내 돌발사고 감지 기술과 위험 상황 신속 전파 기술을 개발한다. 마지막으로 행안부는 지자체 대상 사회재난 안전도 진단 모델을 개발한다. 지역의 위험요소 발굴 및 분석, 관리역량 진단 등 지역의 사회재난 환경을 관리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해 새로운 사회재난 관리체계를 개발하고 도입한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각각 23억원, 5억원을 투입해 선정된 과제에 1~2년간 기술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 수요제기 부처 및 지자체를 중심으로 현장 적용에 나서게 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수요 발굴부터 기술개발, 현장 적용까지 전 과정에서 관련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하여, 시급한 해결이 필요한 재난·안전 문제를 과학기술적으로 신속히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