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중 이산화탄소 농도 역대 최고치… 지구 온난화 가속화?

2019.05.17 07:12

미국 하와이 마우나로아 관측소는 1958년부터 대기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해 왔다. 최근 이산화탄소 농도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마우나로아 관측소 제공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인류 역사상 최고점을 기록했다. 지구 온난화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CNN 등 주요 외신은 미국 하와이 마우나로아 관측소가 11일(현지 시간) 측정한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415.26ppm(1ppm은 100만분의 1)으로 1958년 관측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는 유리온실처럼 지표면에 열을 가두어 지구 평균 기온을 높인다. 
 

과학자들은 지구 역사상 이산화탄소 농도가 가장 높았던 시기를 약 300만 년 전 플라이오세로 추정한다. 당시 이산화탄소 농도는 310∼400ppm이었다. 이 시기에 만들어진 얼음 속에 들어있는 대기에서 이산화탄소 함량과 밀도를 측정한 결과다. 

마우나로아 관측소는 1958년부터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했다. 대기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깨끗하며 구름보다 고도가 높아 날씨와 같은 외부 영향이 적다. 또 북반구와 남반구를 가르는 적도에 위치해 측정값이 전 세계 대기관측소 측정값 평균과 비슷하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2013년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400ppm을 넘긴 뒤 줄곧 상승해 왔다. 이산화탄소 측정 책임자인 랠프 킬링 미국 스크립스해양연구소 교수는 “화석 연료의 지속적인 사용과 엘니뇨 현상으로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엘니뇨는 적도 부근의 수온이 올라가는 현상이다. 

일각에서는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북극해 입구 인근 지역인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의 기온이 29도까지 치솟았다. 이는 평년 기온 섭씨 12도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킬링 교수는 “최근 몇 년간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 속도가 ‘최고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