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와 와이파이, 유선망 결합해 4G보다 속도 40배 높인다

2019.05.09 12:03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팀이 다중 엑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이다. (왼쪽부터 김재호 책임연구원, 김창기 책임연구원, 하정락 책임연구원). 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팀이 다중 엑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이다. (왼쪽부터 김재호 책임연구원, 김창기 책임연구원, 하정락 책임연구원).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5세대(5G) 이동통신망에서 무선망과 유선망을 하나로 묶어 서비스 속도를 두 배로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4세대(4G) 이동통신보다 속도를 최대 40배 끌어올릴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T와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와 공동연구를 통해 5G와 와이파이(WiFi), 유선 인터넷망을 결합해 최대 40Gbps급 대용량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한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세 개의 망을 하나로 묶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이다. 5G와 와이파이, 유선 인터넷망을 동시에 사용하면 이론적으로 롱텀에볼루션(LTE)보다 최대 20배 빠른 5G 20Gbps와 최고속도 10Gbps의 차세대 와이파이, 유선인터넷 10Gbps를 합쳐 총 40Gbps 전송속도를 낼 수 있다. 서로 다른 유무선 접속환경을 하나의 5G 코어 망에서 제어해 4G 대비 40배의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은 유무선망을 묶을 때 5G 이동통신망 내에서 제어할 수 있게 했다. 이전까지 LTE와 와이파이를 묶는 결합기술은 이동통신망 외부에서 제어해야 했다. 연구팀은 “액세스 망을 바로 제어할 수 있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접속환경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술 개발은 국제표준화단체의 표준 규격화 완료 예정일보다도 1년 빨리 이뤄졌다. 연구팀은 서로 다른 접속망 환경의 다중 액세스 트래픽을 관리하기 위한 기능을 정의하는 국제표준화단체인 3세대 파트너십 프로젝트(3GPP)가 지정한 국제 표준 규격화 완료 예정일보다 약 1년 빠르게 기술을 구현했다. 3GPP는 5G와 와이파이를 결합해 전송속도를 높이는 기술로 ‘이중 망 동시 전송기술’(MPTCP)를 추진하고 있다.

 

ETRI의 기술은 5G 이동통신망에 MPTCP를 직접 적용하는 원천기술이다. 서로 다른 유무선 망을 하나의 5G 코어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3GPP 표준규격을 준수하면서도 MPTCP 서버를 5G 이동통신망 내에 위치하도록 했다. LTE 액세스가 5G 코어에도 연결되면 LTE까지 결합하는 확장도 가능하다.

 

김창기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액세스 망 간 결합을 통해 사용자가 요구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통신사업자의 투자부담을 줄이고 망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TRI는 “다중 액세스 결합기술을 포함한 5G 관련 새로 개발한 기술들은 공동연구기관과 네트워크 장비업체 등에 기술이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한국 업체가 5G 코어 네트워크 장비를 조기 상용화하는 것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