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반도체 개발에 2500억원 쓴다

2019.05.08 15:00
자율주행차 - GIB 제공
자율주행차 - GIB 제공

정부가 자율주행자동차를 위한 인공지능(AI) 구현 차량 반도체를 개발하기 위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및 자동차 부품업체에 올해부터 3년간 142억 8000만 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에 10년간 2500억 원 투자할 계획도 새로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자동차 및 가전용 반도체 설계업체 ‘텔레칩스’에서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AI 반도체 개발 지원계획을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정부는 지난 4월 말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발표한 시스템 반도체 육성 계획 가운데 AI 반도체 분야 지원사업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혔다.


먼저 자율주행자동차용 AI 반도체 개발은 올해부터 구체적인 지원이 시작된다. 자동차 부품 업체의 수요를 팹리스가 수용해 기술을 개발하고, 부품업체가 다시 개발된 기술을 제품에 활용하고 실증해 실용적인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재 차량과 차선을 감지하는 수준에 머무르는 자율차용 AI 프로세서의 기능을 보행자와 도로표지판 등 주변 환경과 주행 상황을 판단하는 수준까지 높이는 게 목표다. 통신 반도체는 이상 상황시 자율적으로 복구하는 기능을 탑재하고 센서는 탑승자의 손가락 움직임까지 읽어내도록 정교화할 계획이다. 홍성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과장은 “지난해 계획했던 과제로 4월 업체 공모 및 선정을 마쳤다. 5월부터 구체적인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월부터 자율주행차용 AI 반도체 개발 지원을 시작했다. 부품사와 팹리스의 협력으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월부터 자율주행차용 AI 반도체 개발 지원을 시작했다. 부품사와 팹리스의 협력으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4월 말 시스템 반도체 육성 계획을 발표하며 밝힌 1조 원 규모의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의 윤곽도 이번에 일부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1조 원 예산 가운데 과기정통부가 담당하는 예산은 4880억 원이다. 이 가운데 2475억 원이 AI 반도체 설계에 투자될 계획이다. 나머지 2405억 원은 소자 개발에 투자된다.


과기정통부는 “현재보다 25배 빠른 1페타플롭스(1초에 1000조 번 연산할 수 있는 속도) 급의 AI 프로세서와, 관련 소프트웨어 등을 반도체 산업계와 공동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AI 반도체 분야는 아직 시장 지배적인 기술과 기업이 없는 초기 단계로, 정부와 산업계가 협력한다면 국제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수요창출을 위해 5G 서비스와 연계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