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정부 7개 긴급대응기관, 재난대응 협력체계 강화하기로

2019년 05월 02일 14:19
이미지 확대하기원자력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정부 7개 긴급대응기관이 지난달 발생한 강원 동해안 산불 같은 대형 재난에 맞서기 위해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달 5일 강원 강릉 옥계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번져 동해시 주택가까지 위협하고 있다. 동해소방서
원자력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정부 7개 긴급대응기관이 지난달 발생한 강원 동해안 산불 같은 대형 재난에 맞서기 위해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달 5일 강원 강릉 옥계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번져 동해시 주택가까지 위협하고 있다. 동해소방서

원자력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정부 7개 긴급대응기관이 지난달 발생한 강원 동해안 산불 같은 대형 재난에 맞서기 위해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3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 김종석 기상청장, 정문호 소방청장, 김재현 산림청장, 류춘열 해양경찰청 차장 등 7개 기관의 기관장급 인사가 모여 ‘긴급대응기관 간 협업체계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최근 강원 동해안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할 때 특정 기관의 노력으로는 재난대응이 어렵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융합적 국가 재난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려는 조치다. 행안부와 지자체 부단체장 간의 교류는 있었지만 여러 중앙행정기관의 기관장급이 한자리에 모여 국가 재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행안부는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자연재난, 원전사고, 감염병, 화재, 산불, 수난사고 등의 최일선 대응기관이다.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국가적 비상상황 발생 시 인력과 물자 등 자원 활용에 협조하기로 했다. 정보 공유와 합동훈련을 활성화해 국가 재난에 공동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운용하는 데 협력을 강화하기로도 뜻을 모았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사회가 복잡해지고 고도화됨에 따라 재난도 대형화되고 복합화되며 정부가 관리해야 하는 안전 영역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재난이 발생하면 관계기관들이 한 몸처럼 움직여 대응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