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김성용 KAIST 교수, 세계 해양경계류 연구팀 운영위원 선정

2019년 04월 29일 17:06
이미지 확대하기김성용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KAIST 제공
김성용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KAIST 제공

한국 과학자가 전 세계가 참여하는 해양관측 컨소시엄에서 북태평양 해류 연구를 담당하는 운영위원으로 선출됐다.

 

KAIST는 김성용 기계공학과 교수가 전 세계 해양경계류 및 연안 상호작용 연구팀 운영위원에 선출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국 해양 과학자로는 김 교수가 운영위원에 선출된 것은 처음이다. 연구팀은 전 세계 해양관측 컨소시엄(GOOS) 산하 해양 물리 및 기후관측 패널(OOPC)에 속해있다. 대양과 연안 간 해양관측을 연계하고 연안 커뮤니티에 해양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과학계와 사회에 기여하고 기존 관측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김 교수는 북태평양 캘리포니아 해류를 장기간 연구해 얻은 학문적 성과와 북서 태평양 지역의 대표성을 고려해 추천을 받아 선출됐다. 운영위원은 전 세계 경계류가 있는 북태평양, 남태평양, 북대서양, 남대서양, 인도양에서 각각 선출됐고 임기는 따로 없다. 김 교수는 2020년 해양경계류 및 연안 상호작용 관련 워크숍과 2021년 유엔 해양과학 10개년 사업 등에 위원 자격으로 참여한다.

 

김 교수는 KAIST 내에서도 전 지구를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연구와 지구과학 관련 분야가 희소함에도 학문적 지위를 인정받아 선발됐다. 김 교수는 현재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 관측전문위원 및 연안 관측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 해양학회 ‘오션옵스19’의 프로그램 운영위원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전 세계 해양경계류는 5개 대양의 아열대 지역을 흐르는 주요 해류를 뜻한다. 적도에서 극지역으로, 극지역에서 적도로 열의 이동을 도와 전 지구의 해수 순환과 기후변화에 영향을 준다. 대양을 중심으로 서쪽 경계를 흐르는 난류와 동쪽 경계를 흐르는 한류로 각각 구성된다. 한국에 영향을 주는 북태평양 해류의 경우 서쪽은 난류인 쿠로시오 해류, 동쪽은 한류인 캘리포니아 해류로 이뤄져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